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5:21
스포츠

"운동 능력 떨어졌다? 3년간 칼 갈았어요" 몸소 증명한 건재함 [SK V3]

기사입력 2022.05.11 07:00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박윤서 기자) 왕의 귀환. 서울 SK 김선형(34)이 4년 만에 팀을 정상에 올려놓았다.

SK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86-62 대승을 거뒀다. 1, 2, 4차전에 이어 5차전도 승리를 따낸 SK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통산 3번째 우승 반지를 거머쥐었다. 더불어 창단 첫 통합우승을 달성하는 기쁨을 만끽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SK는 김선형(17.4점 6.8어시스트), 최준용(19.0점 7.0리바운드), 자밀 워니(22.6점 11.8리바운드), 안영준(13.0점 4.6리바운드)이 더할 나위 없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MVP는 총 유효 투표수 95표 중 66표를 획득한 김선형이 차지했다. 2017-2018시즌 처음 우승을 경험했던 당시 테리코 화이트에게 MVP를 내준 김선형은 이번엔 챔프전 MVP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이날 SK는 안방에서 우승 축포를 쏘아 올리며 기쁨은 배가 됐다. 홈팬들의 뜨거운 함성에 신들린 플레이를 선보인 김선형은 "정규리그를 시작할 때만 해도 입장이 제한적이었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안양에 가도 귀가 따가울 정도로 함성을 질러주셨다. 이 맛에 농구를 한다"면서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온 것은 큰 영광이다. 이 함성을 들은 팀은 우리와 KGC뿐이었고 명승부를 펼쳤다. 팬분들의 함성이 정말 필요했다"라고 말했다.

리그를 대표하는 포인트 가드 김선형과 변준형의 맞대결은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김선형은 "(변)준형이와의 매치업보다 KGC를 이기는 방법에 초점을 맞췄다. 준형이는 굉장히 좋은 선수다. 발목 등 몸 상태가 안 좋은 상태로 챔피언결정전을 치렀는데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쇼다운은 언제든지 환영이다. 두 팔을 벌리고 있겠다"라며 다음 승부를 고대했다.

지난 2017-2018시즌 초반 김선형은 발목 부상을 당했고 그해 챔피언결정전에서 100% 기량을 발휘하기 어려웠다. 이에 김선형은 "3년간 정말 힘들었다. 우승하고 나서 발목이 완전히 회복되기까지 2~3년 동안 스피드와 운동 능력이 떨어진 것 같았다. 주변에서도 같은 평가를 했고 나이가 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자존심이 상했다. 3년 동안 칼을 갈며 준비했다. 그 결실이 이번 시즌에 맺어진 것 같아서 더 눈물이 났다"라고 이야기했다.

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된 김선형은 이제 FA 자격을 얻는다. SK 유니폼을 입고 11년을 동행한 김선형. 팀의 상징과도 같은 그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SK에서 잘 챙겨주실 거라고 믿는다. 모든 가능성은 열어두는 게 맞지만, SK에서 잘해주면 마음이 조금 더 기우는 건 사실이다."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