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8 02:04
연예

김태리X남주혁, 수돗가 분수 앞 싱그러운 청춘 감성 (스물다섯 스물하나)

기사입력 2022.02.11 10:4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와 남주혁이 영롱하게 반짝이는 물방울 속 명장면을 일궈낸 ‘수돗가 분수’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12일(토)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스물둘과 열여덟, 처음으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던 두 사람이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돼 사랑하고 성장하는 청량한 첫사랑 그리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헷갈리는 설렘과 힘든 고민을 함께하는 다섯 청춘들의 케미스트리까지, 순수하고 치열했던 청춘의 기억을 되새기게 만든다.

무엇보다 김태리와 남주혁은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각각 IMF로 팀이 없어졌지만 포기를 모르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당찬 고등학교 펜싱 꿈나무 나희도 역, IMF로 풍비박산 나버린 집안의 장남으로 억척스럽게 살아가다 기자가 된 백이진 역을 맡아, 아련한 청춘의 감성으로 심장을 움직인다.

이와 관련 김태리와 남주혁이 한바탕 즐거워하며 시원한 ‘청춘 웃음’을 날리는 ‘박장대소 수돗가 물장난’ 장면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나희도(김태리)와 백이진(남주혁)이 학교 운동장의 수돗가를 분수대로 만들어버린 장면. 나희도가 수도꼭지를 거꾸로 돌려 물을 트자 물줄기가 분수처럼 위로 솟구치기 시작한다. 덤덤한 표정으로 이를 바라보던 백이진이 나머지 수도꼭지까지 다 위로 돌려 거대한 분수를 완성시키고는 뿌듯해하는 것. 깜깜한 밤하늘 아래 흩어지는 물방울들이 아름다운 장관을 이루는 가운데, 서로 물을 튀기며 장난치는 나희도-백이진의 위로 섞인 ‘청춘 케미’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수돗가 분수대’ 장면 촬영에서는 김태리와 남주혁의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연기합’이 더욱 빛을 발했다. 두 사람은 별다른 사인 없이, 쏟아지는 물줄기 사이로 서로를 끌어당기며 리얼하게 물장난을 치는가하면, 온 몸으로 물을 맞아내며 생생한 장면을 연출했다. 사방팔방 흩어지는 물방울 속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두 사람의 열정이 환한 웃음과 어우러지면서 가슴까지 시원하게 만드는 명장면이 완성됐다. 더욱이 두 사람은 함께 촬영한 장면을 모니터하면서 연신 화통한 웃음을 터트려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김태리와 남주혁이 나희도와 백이진에 온전하게 빠져든 채 그 어느 누구보다 순수한 청춘들을 실감나게 그려내고 있다”라며 “예상을 뛰어넘는, 톡톡 터지는 탄산수 같은 에너지로 ‘극강 청춘 케미’를 발산하는 김태리와 남주혁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오는 12일(토)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 된다. 

사진 = tv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