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4 02:11

SM엔터 신사옥 붕괴 조짐? 119 출동…"전문가 계측 진행"

기사입력 2022.01.21 14:05 / 기사수정 2022.01.24 09:4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입주한 서울 성동구 소재 한 대형 오피스 건물에서 진동이 발생해 민원이 제기된 가운데, 시공사 DL이엔씨 측이 안전진단 결과 이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DL이앤씨는 21일 오후 홈페이지에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진동발생 관련 DL이앤씨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공지글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20일 발생한 건물의 진동현상과 관련하여 21일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내부의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명을 투입하는 한편, 공신력 있는 점검과 계측을 위해서 및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박홍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 단국대학교 문대호 연구교수가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국토안전관리원에서도 자체적으로 안전진단을 실시했다고.

이어 "긴급안전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정성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교수는 "점검결과 이번에 발생한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 측은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전하면서 누수나 유리창 깨짐 등은 이번 진동과는 관계없이 입주 초기에 발생한 단순 파손으로 현재 보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DL이앤씨는 "한층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다"며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안전한 내진설계가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지난 20일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건물이 흔들렸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불안감을 안겼다. 글 작성자는 하루종일 건물이 진동했고, 일부 바닥이 튀어나왔으며 천장 누수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또한 엘리베이터에 방품음이 들리고 아래층에서는 유리창에 금이 갔다고 덧붙였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업무동에는 SM엔터테인먼트, 현대글로비스, 쏘카 등이 입주했으며, 거주동에는 그룹 샤이니 태민, 배우 이제훈, 최란 등 연예인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119 대원들이 출동해 지진계측과 구조물 파악을 진행했지만,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하고 철수했다.

사진= SM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