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짝퉁 논란' 송지아, 금수저 이미지로 흥했지만 [엑:스레이]

기사입력 2022.01.18 01:5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송지아(프리지아)의 명품 이미지가 물거품이 됐다.

송지아는 17일 오후 자필 사과문을 통해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습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송지아는 소위 '짝퉁 논란'에 휩싸였다. '짝퉁'은 가품을 의미하는 단어다. 한 유튜버와 일부 누리꾼들은 송지아가 가짜 명품을 착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송지아는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다.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 저로 인해서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게도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송지아는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해 독보적인 분위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솔로지옥' 출연 이후 송지아가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 수는 100만 명 이상이 증가했다. 그의 성격과 매력만큼이나 메이크업, 패션 등도 연일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송지아가 착용했던 다수의 명품 제품들이 가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송지아는 '일부'라고 했지만 누리꾼들이 찾아낸 것만 해도 십여 개가 넘는다.

송지아는 '솔로지옥'에 문제가 되는 제품들을 입고 나왔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유튜브에서도 '월간 프리지아'라는 콘텐츠를 진행하며 직접 샀다는 명품들을 소개해왔다.

송지아는 그간 당당한 성격으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가품 착용은 당당함과는 거리가 멀다. 자신을 사랑해준 팬들과 시청자들을 속인 것은 물론, 지적재산권과 저작권을 침해한 행위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그는 자신의 브랜드를 론칭하고 싶다는 말을 수차례 언급해왔다.

왜 송지아는 가짜를 걸쳤을까. 몰랐어도 문제고 알았어도 문제다. 송지아의 '금수저 이미지'는 콘셉트가 됐고 콘텐츠로 쓰였다. 누군가에게 선망의 대상이 됐을 만큼 보여지는 것의 영향력도 강했다.

송지아가 그간 쌓아온 '명품 이미지'는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다. 돌아선 대중의 마음을 다시 돌리는 것은 송지아의 몫이나 이미지로 쌓은 인기인 만큼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지아는 최근 MBC '전지적 참견시점'과 JTBC '아는 형님' 녹화를 마쳤다.

사진=송지아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