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희소병 앓는 이봉주, 2년 만에 희망을 뛰었다

기사입력 2021.11.28 18:30 / 기사수정 2021.11.28 18:5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51)가 2년 만에 다시 달렸다.

28일 경기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이 열렸다. 사전 신청한 195명의 페이스메이커가 10개 조로 나눠 4km씩 총 40km를 달렸고, 이봉주가 마지막 주자로 나서 400m 트랙을 세 바퀴 돌았다.

이봉주는 2020년 1월부터 근육긴장 이상증을 앓았다. 지난해 6월 수술을 받고 일상생활을 어느 정도 회복했지만, 아직 허리를 숙인 채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42.195km를 완주하고 두 손을 번쩍 들었던 이봉주의 모습을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 수밖에 없다.

이봉주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2000년 일본 도쿄 국제마라톤에서는 2시간7분20초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하며 '국민 마라토너'로 불렸다. 그는 현역 생활 중 총 41차례 마라톤 풀 코스를 완주했다. 은퇴 후에는 방송 출연, 대한육상연맹 임원 등으로 한국 육상을 위해 힘썼다.

지난해 1월 이후 약 2년 만에 긴 거리를 달렸다는 이봉주는 통증을 느꼈다면서도 "오늘은 이봉주가 다시 태어난 날"이라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마라톤을 통해 이봉주가 사람들에게, 사람들이 이봉주에게 희망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