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2 16: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장윤정♥' 도경완 "딸 하영, 막무가내 성격…아들은 조심성 많아" (어서와)[종합]

기사입력 2021.11.25 21:44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이 아들 연우와 딸 하영의 상반된 성격을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데이비드, 스테파니 부부가 올리버, 이사벨 남매를 위해 승마 클럽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도경완은 "요새 승마 클럽이 꽤 많더라. 아이들은 동물과 교감을 하면서 성장하는 게 정성 발달에도 좋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데이비드는 "아이들이 어떤 분야에 재능이 있고, 또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질지 알아보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동물을 존중하는 법과 책임감을 알려주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느낀 바를 전했다.

알베르토도 도경완의 말에 동의하며 "유럽에는 승마로 아이들을 치료하기도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진 VCR에서 올리버와 이사벨은 당근 주기에 도전했다. 올리버는 다소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고, 이사벨은 상대적으로 겁을 내지 않았다. 앞서도 올리버는 도전이나 체험하는 면에 있어 내성적인 면을 보인 바.



이를 본 알베르토는 "원래 첫째들이 조심성이 좀 있는 편"이라고 말했고, 도경완 역시 "우리집도 그렇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우리 첫째 연우는 조심성이 많은 편이다. 반면 둘째 하영이는 막무가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승마 체험을 마친 데이비드 가족은 이후 떡갈비를 먹기 위해 식당으로 향했고, 도경완은 다양한 형태의 떡갈비를 설명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방송 화면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