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6 20:54
스포츠

손흥민, 맨유-토트넘 통합 베스트11 선정..."리그 최고 LW"

기사입력 2021.10.30 15:05 / 기사수정 2021.10.30 15:05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손흥민이 맨유-토트넘 통합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 홋스퍼는 31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021/22 시즌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맞대결을 치른다.

경기를 앞둔 30일 영국 데일리 메일은 두 팀의 통합 베스트11을 발표했다. 토트넘 선수 5명, 맨유 선수 6명이 선정됐다. 메일은 "토트넘은 누누 에스프리투 산투 감독의 지휘하에 맨유와 비슷하게 어려운 시즌으 보내고 있다"라고 알렸다.

골키퍼에는 맨유의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선정됐고 수비수에는 아론 완-비사카, 라파엘 바란(이상 맨유),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세르히오 레길론이 선정됐다.

메일은 "로메로는 입단 후 토트넘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자신의 신체적, 기술적 능력으로 입지를 굳혔다. 토비 알더베이럴트와 얀 베르통언의 이탈 후 센터백에서 고민이 많았지만, 로메로는 앞으로 수년간 이 자리에서 활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레길론에 대해서는 "레길론은 지난 시즌부터 맹활약했다. 이번 시즌 역시 2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등 공격에 있어 꾸준함을 보여주고 있다. 간혹 수비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 루크 쇼보다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중원에는 피에르 에밀-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이상 토트넘)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선정됐다.

메일은 "호이비에르는 지난 시즌 경기장에서 거의 모든 시간을 소화해냈다. 그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증명했다. 그는 토트넘이 높은 수준의 통제력을 유지하도록 했으며 중원에서 균형을 잡는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폴 포그바가 선정됐기에 은돔벨레를 선정했다. 최근 5경기에 나서며 선수 생활에 있어 발전을 보여줬다"라고 전했다.

공격진에는 메이슨 그린우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이상 맨유) 그리고 손흥민(토트넘)이 선정됐다. 메일은 "해리 케인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손흥민은 이번 시즌 지금까지 토트넘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공격수다. 맨체스터 시티, 왓포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중요한 득점을 기록했고 프리미어리그 내 왼쪽 자원 중 가장 뛰어난 선수 중 한 명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지난 시즌 22골 17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토트넘에게는 확실한 선택지가 됐고 호날두, 그린우드와 함께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좋은 호흡을 보일 수 있는 선수"라고 덧붙였다.

사진=데일리 메일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