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7 18: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어제도 3안타 오늘도 3안타, 이정후의 타율 1위 전력질주

기사입력 2021.10.13 21:02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승재 기자)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두 경기 연속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이정후는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1도루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8-2 대승을 이끌었다.

전날 이정후는 3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3-2 대승을 견인한 바 있다. 아울러 이정후는 같은날 무안타에 머물렀던 강백호(KT)를 제치고 타율 1위(0.357)에 등극하는 기쁨도 함께 맛봤다. 

하지만 이정후의 불방망이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튿날인 13일에도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쾌조의 타격감을 이어간 것. 전날엔 3타점으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면, 이튿날엔 2득점에 1도루까지 서보이며 연결고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정후는 1회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려내며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1사 1루 상황서 안타를 때려내며 1사 1,3루를 만들었다. 이후 박병호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키움이 선취점을 올렸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으로 침묵했던 이정후는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1-2로 끌려가던 6회말, 이용규와 김혜성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3루 기회서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때려내며 동점 타점을 만들어냈다. 이후 박병호의 2루타에 홈을 밟으며 달아나는 득점까지 성공했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도 이정후는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1사 1루 상황서 우익수 앞으로 흘러가는 안타를 때려내며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진 2사 1,3루 상황에서 도루로 2루까지 훔치면서 기회를 이어간 이정후는 크레익의 적시타에 홈을 밟으면서 팀의 8번째 득점을 책임졌다. 

이정후의 3안타 맹타에 힘입어 키움은 NC에 8-2로 승리, 이틀 연속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개인 타율도 0.357에서 0.361로 상승, 타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사진=고척, 고아라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