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CJ CGV 등 봉사 모임 '용산 드래곤즈', 아동학대 예방 위한 '915 티셔츠 캠페인' 진행

기사입력 2021.09.15 17:50 / 기사수정 2021.09.15 17:5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CJ CGV와 아모레퍼시픽, HDC현대산업개발, LG유플러스 등 용산 소재 민관학 연합 봉사활동 모임인 '용산 드래곤즈'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징계권(민법 제915조) 폐지 알리기에 나섰다.

용산 드래곤즈의 10개 회원사 직원 총 1070명은 15일 아동학대 예방 메시지가 담긴 티셔츠를 입고 근무하는 '915 티셔츠 캠페인'을 펼쳤다. 아울러 이날 오전 9시 15분에는 온라인을 통해 징계권 폐지 관련 콘텐츠를 함께 공유하며 비폭력 '올바른 양육' 문화 확산에 앞장서기로 약속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는 각 회원사들의 사내 어린이집, 용산구 국공립 어린이집도 함께 참여해 보호자들을 대상으로 징계권 폐지를 적극 알렸다.

티셔츠 디자인을 위해 서울시 디자인거버넌스 사업과 연계해 아모레퍼시픽, 숙명여대 소속 디자이너가 참여했으며, 지난 6월부터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심벌 디자인을 함께 개발해 티셔츠에 적용했다.

매년 아동학대가 증가 추세를 보이며 아동 존중 인식과 올바른 양육 문화를 위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에서, 민법 제915조 '친권자는 자녀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하여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다'는 조항이 올해 1월 폐지됨에 따라 이 부분을 적극 알리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용산 드래곤즈 측은 설명했다.


CJ CGV 조정은 사회가치경영팀장은 "'아동학대'라는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예방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아동학대 예방 심벌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근무하는 캠페인 활동에 동참하게 됐다. 이로써 CGV를 찾아주시는 고객들도 아동학대 예방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는 11월 19일 '아동학대 예방의 날'에는 서울시 디자인거버넌스에서 학대 피해 아동의 마음을 치유하고자 만든 '호야토토 인형', 용산 드래곤즈 회원사 어린이집 교사 및 숙명여대 학생 등이 함께 개발한 '헝겊 북 키트'를 임직원들의 봉사활동을 통해 아동권리보장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용산 드래곤즈'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자 2018년 용산 관내 민관이 모여 결성됐다. CJ CGV,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코레일네트웍스, HDC현대산업개발, HDC신라면세점, LG유플러스, 국민건강보험공단(용산지사), 숙명여자대학교, 용산구 자원봉사센터 등이 참여하고 있다. 결성된 후 게릴라 가드닝, 미스터리 나눔버스, 플라스틱 컵 쓰레기 올림픽, 미리 크리스마스 등의 연합 봉사활동을 진행해왔다. 총 80여 개 기업과 학교, 기관에서 2,000여 명의 봉사자가 참여했으며 협력적 사회공헌의 롤 모델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사진 = CJ CGV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