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20:48
연예

김성원 "'PPAP', 6년 전 개콘에서 검사받아…지난해 父 세상 떠났다" (근황올림픽)[종합]

기사입력 2021.09.07 11:1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개그맨 김성원이 '근황올림픽'에 다시금 출연했다.

지난 6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슬픔 감추고 이뤄낸 코너 대박... 개그맨 김성원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성원은 "'근황올림픽' 이후 일이 잘 풀렸다"며 "바빠진 것에 너무 감사하고, 이 모든 게 '근황올림픽' 덕분이 아닐까 싶다. 어머니께서도 두 분께 감사하라고 하시더라"고 감사를 전했다.

그는 "유튜브에서 댓글들을 봤다. 너무 많은 분들께서 응원을 해주시고, 그런 댓글을 하나하나 접하다보니까 힘이 생기더라"면서 "(그전까지) 딜레마도 생겼고, 개그를 계속 할 수 있을까 고민도 있었는데,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최근 tvN '코미디빅리그'(코빅)의 'PPAP' 코너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그는 사람들이 알아보느냐는 질문에는 "다들 제 갈 길 가시더라"며 헛웃음을 지었다. 더불어 코너 탄생 비하인드에 대해서는 "원래 6년 전에 '개그콘서트'에서 검사를 받았던 적이 있다. 하지만 공영방송이다보니 수위가 조금 세서 여기서는 못 할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성원은 "처음에 어머니는 '이런 걸 왜 하니', '욕 하고 그러면 어떡하니' 하셨는데, 점점 반응이 오니까 '잘한다'고 하신다"며 웃었다. 이어 "아버지께서도 아들 나오는 코너는 다 봐주시고 그랬다"고 가족들의 반응을 알렸다.

이어 "2주 후에 (가족들이 있는) 멕시코에 잠시 다녀와야할 것 같다. 아버지께서 작년에 사고로 돌아가셨는데, 당시 코로나가 심각했다. 가서 정리할 것도 있다"며 "안타깝다. 아버지께서 살아계셨다면, 좋은 모습을 좀 보셨더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아버지께서는 늘 응원해주시고, 제가 '개콘'을 했을 때도 큰 힘이 되어주셨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희극인 모두 (아픈 사연이) 많다. 감추고 있을 뿐. 희극인이다보니 오히려 내색을 안하신다. 상대를 웃겨야하는 직업이기 때문"이라고 본분을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 그는 "재밌을 법한 걸 구상하고 있다. 힌트는 영어"라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1984년생으로 만 37세인 김성원은 2009년 KBS 공채 24기로 데뷔했으며, '개콘'과 '코빅', '장르만 코미디'에서 활약한 바 있다.

사진=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