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10:02
연예

문정희 “감독 파워 컸던 시절, 불평등에 프랑스로 도피 유학” (더먹고가)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25 07:05 / 기사수정 2021.01.25 01: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더 먹고 가’ 문정희가 20대 시절, 프랑스로 도피성 유학을 갔던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家)'에서는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해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가슴 따뜻한 하루를 보냈다.

이날 문정희는 “외국으로 도망갔었다는 설이 있다”는 말에 “잠깐 프랑스로 도망갔었다. 파리가 아니라 시골 기숙사 작은 단칸방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무대에 있다가 미디어로 넘어갈 시점, 오디션에서 몇 백 번 떨어졌다. 어렵게 오디션을 통과해서 가도 캐스팅이 바뀌어 있고 그랬다”며 “그때는 감독, PD님이 힘이 컸다. 그래서 개인적 호감이 있어야만 캐스팅이 되는 경우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문정희는 “20대 들끓는 피에, ‘공정하게 오디션을 봤는데 왜 나에게 이런 불평등이 오는 걸까’, ‘이걸 견뎌내야 하는 걸까’, ‘웃어야 하는 걸까’ 이런 갈등이 있었다. ‘안 하고 말지’ 하고 도망 간 거다”라고 도피 유학을 선택했던 이유를 밝혔다.

덧붙여 문정희는 “졸업하면 배우가 될 거야만 목표로 하고 있다가, 사회에 나오니 그게 전부가 아니더라. 공부했다고 되는 곳이 세상이 아니더라. 천운도 있어야하지만 많은 기다림이 있어야 했고, 그 어려움을 버텨내야할 힘이 있어야 하는 곳이 세상이더라. 그래서 도망갔다는 표현을 한 거다”라고 담담히 털어놨다.

프랑스에서 어떻게 지냈냐는 물음에 그는 “알바했다. 춤도 췄다. 춤으로 콩쿠르를 나가기도 하고, 영어도 가르치고, 수학도 가르쳤다”며 “오해할까봐 그런데 영어를 잘해서 한 건 아니다. 수학도 산수다. 돌봄 교실이라 가르친다기보다는 아이들과 지내며 알바를 했던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동기 이선균을 통해 다시금 꿈을 되찾게 됐다고 했다. 문정희는 “동기 선균 씨한테 전화를 한통 받았다. 뮤지컬 상대역이 비었는데, 잠깐 해달라고 하더라. 부담감이 있어서 안 하고 싶었다. 그러다가 다시 한국에 들어와 연습을 했다. 무대 서기 전까지만 해도 ‘빨리 이 공연을 끝내고 다시 프랑스로 가야지’ 했는데, 첫 공연 때 관객의 열정이 뭉클하더라. 도망에 대한 걸 스스로 묻게 되면서 너무 창피했다”고 말했다.

문정희는 “내가 떠나고 싶지 않은 무대를 밟는 순간, 눈물이 났다”며 “그때 다시는 자신에게 거짓말 하지 않겠다,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도망가지 않겠다 다짐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제가 복이 있다. 도와준 많은 분들이 있다. (그 사람들이) 제가 갖고 있는 트라우마 같은 것 없이 지금의 좋은 에너지를 만들어준 것 같다”고 덧붙이며 고마움을 표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