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0:15
연예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와 멈춤, 코로나19 2.5단계 탓" (미우새) [엑's PICK]

기사입력 2020.11.09 07:13 / 기사수정 2020.11.09 07:1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임원희가 소개팅녀 황소희를 언급했다.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는 자신의 집에 온 정석용에게 전찌개를 만들어줬다.

임원희는 “뭐가 빠진 맛이지? 조미료를 안 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석용은 "살짝 쳐. 네 주제에 무슨 조미료를 안 넣고 음식을 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석용은 "칼칼한데? 수고했어. 네 덕분에 라디오도 나가본다"라며 고마워했다. 앞서 임원희는 추석 연휴에 라디오 프로그램의 스페셜 DJ를 맡았고 정석용은 게스트로 등장했다. 

두 사람의 티키타카는 점심 식사 중에도 계속 이어졌다. 정석용은 "이 얘기 꺼낼까 말까했는데 너 소개팅 하는 거 방송을 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임원희는 앞서 배정남의 소개로 모델 출신 영어 강사 지망생 황소희와 소개팅을 한 바 있다. 

임원희는 "여자분이 아까웠어?"라고 물었고 정석용은 "사람이 누가 아깝고 누가 덜 아깝겠냐. 근데 음 너무 예쁘다. 예뻐서 좋은데 저렇게까지 예쁘면 너무 어렵지 않나 했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임원희는 "너무 큰 산이다, 그런 느낌이냐"라고 말했다.

정석용은 "어떻게 됐냐. 그냥 솔직하게 말해줬으면 좋겠어"라고 물었다. 임원희는 "그냥 약간 멈춤?"이라며 모호하게 답했다. "뭘 했다고 멈춰?"라는 말에 "글쎄 약간의 주춤거림? 코로나19 2.5단계가 막아서 그런가"라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영상을 본 서장훈은 “끝났다고 봐야 한다”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그런가 하면 임원희는 "너는 쭉 총각으로만 살았잖아. 추석이라도 느끼는 건 같겠네?"라며 화제를 돌렸다. 정석용은 "확실한 건 나이 들면서는 명절이 썩 즐겁지는 않아"라고 밝혔다.

이어 "너야말로 다양한 명절을 보냈을 거 아냐. 난 나이밖에 없지만 너는 기혼일 때, 이혼일 때, 결혼 전, 한 대여섯 가지 나오겠다"라고 농담해 주위를 웃겼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S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