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3:54
연예

'6인조 개편' 모모랜드, 초심 되찾고 '떰즈업'으로 재도약 [종합]

기사입력 2019.12.30 15:03

이덕행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6인조로 개편한 모모랜드가 신곡 '떰즈업'으로 재도약에 나선다.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모모랜드(혜빈, 제인, 나윤, 주이, 아인, 낸시)의 두 번째 싱글앨범 '떰즈업 (Thumbs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리더 혜빈은 "9개월만의 컴백이고 긴장된다. 예쁘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 더 열심히하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무대를 선보인 낸시는 "저희가 마지막으로 앨범을 냈던게 9개월 전이다. 9개월 동안 기다렸는데 드디어 할 수 있어서 좋기도 하고 떨렸다"고 덧붙였다.


모모랜드는 이번 활동을 앞두고 연우와 태하가 탈퇴하며 6인조로 개편됐다.

제인은 "아쉬운 것도 사실인데 각자 선택한 길이 있으니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6명으로 바뀐 만큼 열심히 응원해서 좋게봐주셨으면 좋겠다"고 6인조 개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혜빈은 "초심을 찾고 다시 데뷔한다는 느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긴장도 하면서 더 돈독하게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주이 역시 "가장 먼저 걱정했던 것은 팬들에게 저희가 똑같은 에너지를 드려야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다같이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곡 '떰즈업'은 어느 곳에서나 주목받는 셀럽의 일상을 뉴트로한 사운드와 가사로 표현한 곡으로 뻔한 칭찬과 부러움 가득한 시선보다는 진심 어린 한마디를 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강렬한 베이스와 펑키 리듬의 브라스가 돋보이는 비나하우스 곡으로 모모랜드 특유의 업텐션한 매력이 코러스파트의 중독성을 업그레이드 시킨다.  기존의 히트곡 '뿜뿜' 'BAAM'에서의 흥은 유지했지만 낸시는 "복고풍의 뉴트로하다는 점이 '떰즈업'만의 차이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주이는 "'뿜뿜'이나 'BAAM' 같은 경우는 초반부터 신나는 곡이었다면 이번에는 분위기를 유지하다 후렴에서 빵 터지는 게 다른 것 같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뉴트로라는 새로운 콘셉트를 장착한 모모랜드에게 새로운 콘셉트를 가장 잘 소화한 멤버를 묻자 6명 모두 자신을 지목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주이는 "저는 혜빈 언니랑 제인 언니가 잘 어울린다. 복고풍이고 성숙한 느낌을 내는 것이라 언니들이 잘어울리는 것 같다. 성숙함이 묻어나는 느낌을 잘 내는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6인조로 개편되며 멤버들간의 동선 변화나 비중 변화도 있었을 터. 주이는 이에 대해 "어려운점도 있었지만 그만큼 맞춰가는 시간이 있었기에 무대는 완벽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혜빈 언니의 비중이 가장 많이 늘었다. 처음 시작도 잘해줬고 엔딩 후렴부도 언니가 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9개월만에 돌아왔지만 여전히 흥이 넘치는 모습을 보인 모모랜드 멤버들은 차트인, 음악방송 1위, 높은 뮤직비디오 조회수 등 다양한 목표를 밝혔다.

특히 아인은 "(음악 방송 1위를 한다면) 축하 엔딩 무대를 할 때 멤버들끼리 인간 가마를 태워주겠다"라는 유쾌한 공약을 전했다.

한편, 모모랜드의 신곡 '떰즈업'은 20일 오후 6시 각종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