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1:41
연예

"동현이에게 아직도 미안"…'아이나라' 김구라, 이혼 심경 고백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7.14 06:40 / 기사수정 2019.07.14 00:38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김구라와 서장훈이 극과 극 육아 돌보미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전쟁 같은 등하원 도우미 첫날 미션을 마친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의 퇴근길 공감 토크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구라는 6살 딸 서연이, 4살 아들 유준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싱글대디 가정을 방문했다. 단 하루 두 아이들의 육아 도우미를 자처한 김구라는 특히 서연이와 정이 많이 든 모습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일을 마친 후 집으로 돌아온 서연이의 아버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는 자신처럼 아내와 이혼한 서연이 아버지를 향해 "막상 이혼해 보니 과정이 쉽지 않더라. 난 그나마 다행이었던 것이 아이가 고등학생이었는데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있다. 아이가 어려서 힘들었을 것 같다"고 말하며 그를 위로했다.

이에 서연이 아버지는 "서연이가 초반에 엄마 찾는 것도 있고 잘 때도 찾았다. 지금은 많이 적응해서 내게 의지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아들만 있어서 딸을 가질 것이라 생각을 못했는데 서연이랑 있다 보니 딸들이 정말 귀엽다"며 서연이에게 푹 빠진 모습을 드러냈다.

다정한 김구라를 잘 따르던 서연이는 김구라와 헤어질 시간이 되자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구라 역시 "동현이는 이런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라고 말하며 내심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등하원 미션을 마친 김구라, 서장훈, 김민종은 근처 음식점에 모여 각자 자신이 맡은 가정 상황과 아이들의 이야기를 나누며 육아와 돌봄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을 주고받았다.

이혼 후 홀로 육아중인 싱글대디 가정을 방문했던 김구라는 "의뢰인이 아이들에게 올인하면서도 아버지 입장에서 항상 미안해하는 것이 느껴지더라"며 "나도 옛날에 그런 게 있었다"고 동병상련을 드러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