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8: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구라 子' 그리, 슬리피 감탄케 한 아이돌美…갈수록 잘생겨지네

기사입력 2021.10.21 02:18 / 기사수정 2021.10.21 03:4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래퍼 그리가 근황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잘 지내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리는 회색 후드티를 입고 라커에 몸을 기댄 채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투톤 브릿지 헤어로 멋을 낸 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였다.

이를 접한 슬리피는 "왜 계속 잘생겨지는 것이지"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98년생으로 만 23세가 되는 그리(본명 김동현)는 2006년 아버지인 김구라와 함께 방송에 모습을 비추면서 인기를 얻었다. 2015년에는 산이의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래퍼로 정식 데뷔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사진= 그리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