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9 17: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데프트' 김혁규 "LNG 패배, 꼭 높은 자리에서 복수할 기회 왔으면" [롤드컵]

기사입력 2021.10.06 21:0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데프트' 김혁규가 LNG 패배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6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A조 한화생명e스포츠와 피스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한화생명은 힘의 격차를 보여주며 피스를 격파했다. 초반부터 라인전을 압도한 한화생명은 단 한 번도 불리한 상황 없이 게임을 지배했다.

'데프트' 김혁규는 경기 후 진행된 공식 인터뷰에서 "일단 어제 경기에서 져서 기분이 안 좋았다. 그래도 남은 경기를 다 이겨서 꼭 높은 자리에서 복수할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어제 경기 끝으로 어떤 점을 중점으로 준비했냐는 물음에 "메타 파악에 대해 집중했다"며 "티어 위주로 피드백했다. 그리고 인게임에서도 나오면 안 되는 실수가 나왔는데 플레이-인부터 경기 감각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다행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롤드컵이 시작되자마자 1티어로 급부상한 미스포춘. 김혁규는 이에 "미스포춘은 라인전 단계에서 고생할 수 있는 픽이지만 못 크면 못 크는 대로 잘 크면 잘 크는 대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다. 그래서 1티어 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혁규는 유성과 집공 룬의 차이에 대해 "맞딜에서 이기면 집공이 좋고 그게 아니면 유성이 대부분 상황에서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건' 박기태의 활약에 대해선 "나를 포함해 사실 다들 얼어있다. 그래서 잘하는 것에 대해 신경 쓰기 보다는 자기가 잘할 부분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어제 경기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고 남은 경기는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다음 경기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사진= 라이엇 게임즈 공식 방송 캡처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