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용건, 혼전 임신 스캔들 파장 계속…"39세 연하女 사진? A씨 아냐"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8.03 20:20 / 기사수정 2021.08.04 00:3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성 A씨에게 낙태를 강요한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 'A씨 사진'이라는 내용의 근거 없는 선전지(지라시)가 확산되며 논란이 확대됐다.

3일 온라인을 통해 'A씨 사진'이라는 제목과 함께 한 여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A씨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선종문 변호사는 "지라시에 언급되고 있는 여성은 A씨가 아니다. 지라시 속 내용은 다 거짓이고 가짜뉴스다. 2차 가해가 멈춰졌으면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애꿎은 피해자로 지목된 B씨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나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오늘 경찰서 다녀왔다. 싹 다 고소"라는 글을 올리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 2일 불거진 김용건의 혼전 임신 스캔들 파장은 양측의 입장 차이에서 비롯된 갈등을 넘어 온라인 상에 근거 없는 선전지가 전해지며 2차 피해를 낳는 등 3일째 논란을 거듭하고 있다.


2008년 한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 13년간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던 김용건과 A씨는 올해 초 A씨가 임신을 했다는 소식을 전한 뒤 아이의 출산 문제로 갈등을 빚었고, 결국 법적 다툼까지 번졌다.

김용건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내 잘못된 처신으로 인해 축복받아야 할 일이 어그러진 것은 아닌지, 무엇보다 태어날 아이가 피소 사실을 알게 될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한없이 무겁다.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면서 "혹여라도 법에 저촉되는 바가 있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당연히 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A씨 측은 "변호사를 선임한 후 김용건이 입장을 바꿨다"고 지적하며 김용건에게 두달 여 간 폭행, 폭언, 협박을 받았으며 양육비 포기 각서까지 쓰라고 강요당했다는 내용과 함께 "객관적 증거 자료가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최근 경찰에 출두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김용건의 소환 일정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1946년 5월 생인 김용건은 올해 76세로, 지난 1967년 KBS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오랜 시간 활동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