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4 16: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월 수입 1300만' 덤프트럭 기사, '화려한 반전 비주얼'

기사입력 2021.06.17 09:33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물어보살'에 화려한 헤어와 화장으로 자주 오해 받는다는 출연자가 등장해 고민을 나눴다.

1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 화려한 헤어와 화장으로 오해를 받는 54세 덤프트럭 기사 고영선 씨가 출연했다. 풀세팅 하는데 1시간 30분이 걸리고 잠도 화장한 채로 잔다는 그는 남들이 무당이나 공연 종사자로 오해를 자주 한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예전에 SBS '세상에 이런일이'에도 출연한 일이 있다는 출연자에 MC 서장훈은 "이런 분들은 주기적으로 고민을 한 번씩 나와서 털어야 한다. 그래야 덤프트럭 기사님으로 보는 사람이 많아진다"고 말했다. 

트럭 운전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는 말에 그는 "남편이 덤프트럭 기사였는데 팔이 부러져서 제가 마침 1종 대형 면허도 있었던 상태라 제가 덤프트럭을 대신 몰게 됐다"고 밝혔다. "월 수입이 최고치였을 때는 1300만 원이기도 했다"고 말하기도.



화장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드러나기도 했다. 5살 때 피부에 염증이 생겼는데 약을 잘못 발라 흉터가 생기게 됐다고. 그는 "20살 때 버스를 탔는데 어떤 꼬마가 절 보고 '이 아줌마 얼굴이 불탔어'라고 말했다. 그 때의 충격이 생생해 지금까지 가리고 다닌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이제는 가족을 뒷바라지 하지 말고 출연자 본인을 위한 투자를 해라. 피부과도 많고 요즘 좋은 시술이 많다"며 "지금 하고 다니는 스타일은 유지하되 눈 화장을 옅게 하는건 어떻냐"고 제안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출연자 또한 "3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것 같다"며 감탄하기도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