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7 07: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이하늘 "故이현배 사망, 김창열이 원인…20년 참았다" 분노 [종합]

기사입력 2021.04.19 08:30 / 기사수정 2021.04.19 10:0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DJ DOC 이하늘의 동생이자 45RPM 멤버인 故 이현배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하늘이 김창열에 분노했다.

이하늘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기능을 통해 방송을 진행하며 심경을 내비쳤다.

이날 새벽 이하늘은 "김창열이 내 동생한테 언론 플레이를 하더라. 못 참겠다"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그는 "DJ DOC 깨기 싫어서 몇 년 동안 참았는데 내 동생이 없지 않냐"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김창열이랑 친해서 이하늘이 저런다고 누가 그랬냐"라며 현배가 객사한 건 김창열 때문이다. 나 많이 참았다. 근데 DJ DOC 하고 싶지도 않다"며 "원인 제공을 한 사람이 자기가 소속사 대표에 앉았다고 내가 심신미약이라느니 감정이 격해서 하는 얘기라느니"라며 분노했다.

이하늘은 故 이현배가 제주도에 내려온 게 김창열 때문이라면서 "내가 어제 울면서 전화했을 때도 '내가 무슨 잘못이에요' 하더라. 근데 오늘 기사가 나니까 태도를 바꿔서 와서 무릎을 꿇고 빌더라"라며 "현배를 이렇게까지 만든 거에 대해서 주홍글씨처럼 가져갈 거다. 평생 안고 가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DJ DOC 앨범이 사실은 자신의 솔로 앨범이었다고 주장하며 "앨범 녹음하면 1년에 두 번도 안 온다. 소속사 대표된 것도 기사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첫 번째는 가난하게 산 내 잘못이다. 두 번째는 김창열 때문이다"라며 과거 김창열, 정재용과 200평 정도 게스트하우스로 나온 제주도의 땅을 샀다고 밝혔다. 이하늘은 "셋이 n분의 1 하는데 재용이가 돈이 없었다. 나는 멤버랑 같이 하고 싶었다. 내가 재용이 거까지 돈을 냈다"고 덧붙였다.

이후 게스트 하우스의 인테리어, 이자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던 정재용의 지분을 이현배가 넘겨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현배는 살고 있던 인천 아파트를 처분하고 제주도에 내려와 직접 인테리어 공사를 시작했고, 바리스타 자격증을 준비하는 등 제주도 생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하늘에 따르면 공사를 진행하면서 비용이 늘어나자 김창열은 수익성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불하지 않았고, 이하늘 이현배 형제가 빚을 안게 되면서 공사가 힘들어지게 됐다.

이어 "돈을 안 내면 부도다. 왜 이제 와서? 현배는 인테리어를 하면서 올인해서 하고 있는데 돈이 더 비싸지면 못 내겠다고 하더라. 난 이 얘기를 결혼식날 들었다. 비록 이혼했지만 내 결혼식날 피로연에서 엄청 싸웠다"며 "이것 때문에 현배가 공사 대금도 못내고 제주도 공사하던 곳 근처에서 연세 내고 살기 시작했다. 이게 팩트다"라고 전했다.

또 이하늘은 故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으며 오토바이 배달을 시작했고, 그러던 중 교통사고가 났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현배가 내 오토바이를 제주도에 보내주면 안 되겠냐고 했다. 생활이 힘들어서 배달을 해야겠다고 하더라. 위험하니까 안 된다고 했다"며 "그러다가 오토바이 사고가 나서 차에 치여 죽을 뻔 했는데 나한테 미안하니까 형한텐 말하지 말라고 했더라. 내 주위 애들이 다 숨긴 거다. 돈이 없으니까 머리 MRI도 안 찍었다더라"라며 울먹였다.

이어 "나는 이제 갖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없다. 내가 원하는 게 뭐가 있겠냐. 세상에서 제일 친한 친구를 잃었는데 뭘 해서 행복하겠냐. 감성팔이 하려고 하는 게 아니라 이제 지구에..."라며 말을 흐렸다.

이어 "그래서 어제 창열이한테 악마 새끼라고 그랬다. 진심이라고 보이면서 사과를 했었으면 지금은 현배 보내는 게 우선이니까 문제 안 만들고 싶었다. 잘하고 싶었는데 나도 X 같은 사람 되고 걔도 X 같이 되면 된다"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하늘은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우며 헛웃음을 짓는가 하면 "씁쓸하다. 이제 어떻게 되는지 보자"며 말을 삼켰다. 이하늘은 "20년 가까이 있었던 일 처음으로 얘기한 것 같다. 20년 동안 참았다. 그걸 안고 산다는 건 쉽지 않다. 그래도 지키고 싶어서 참았는데 이제는 지킬 마음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앞서 이하늘은 김창열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는 글에 "너가 죽인 거야"라며 욕설 댓글을 남겨 논란을 빚었다.

한편, 이하늘의 친동생이자 45 RPM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이하늘 인스타그램, 최자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