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18: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희' 샤이니 "데뷔 전 '애기팀'이라 불려…10주년 실감 안나"

기사입력 2018.06.13 13:26 / 기사수정 2018.06.13 13:28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어느새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가 소감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그룹 샤이니의 온유와 키가 출연했다.

이날 샤이니는 "데뷔전 팀명이 '애기들' '애기팀'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키는 "어린 거도 있었지만 방송에 익숙하지 않은게 티가 너무 났다"며 "태민이는 중3이었고 온유 형도 스무 살이었는데 방송국만오면 신기해했다"고 나름의 이유를 밝혔다.

온유는 "요즘 친구들은 안그렇더라"며 "몇 년 방송한 사람처럼 익숙하게 하더라. 어쩜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데뷔 10주년을 맡은 샤이니는 "되게 빨리 지나갔다. 실감이 잘 안나는데 다른 분들이 축하해줄 때 많이 느낀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온유는 "후배들한테 인사받을 때 많이 느낀다. 저희가 데뷔할 때 신화 선배님들 보는것처럼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