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7 0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아내의맛' 함소원, 임신 10주→폭풍오열…기쁨의 눈물이길

기사입력 2018.06.13 00:53 / 기사수정 2018.06.13 00:5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아내의 맛' 예고편에서 함소원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지만 곧 폭풍 오열하는 모습이 담겼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장모님댁에 방문해 점수를 따는 함소원의 18세 연하 남편 진화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모님과 장모님 친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진화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결혼 전 큰 위기를 맞았던 두 사람이 함소원의 가족과 함께 행복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그러나 방송 말미 예고에서는 공포감까지 주는 장면이 담겨졌다.

43세에 임신 10주차를 맞은 함소원의 기쁜 소식이 전해졌지만 초음파 검사 후 겁에 질린 모습으로 "아기 심장 소리가 왜 안 들리냐"고 초조하게 묻는 함소원의 모습이 예고편에 등장했다.

이에 의사도 당황한 듯 초음파 기계를 보며 "이게 왜 안 되지"라고 말하고 남편 진화 역시 "괜찮은 거냐"고 묻고 있다.

이어진 장면에서 함소원은 오열을 하고 있다. 주체할 수 없는 감정으로 오열을 하는 그의 모습과 함께 '아내의 맛' 제작진은 "소원의 오열, 그녀에게 무슨 일이?"라는 자막과 함께 "다음주에 공개됩니다"라는 자막을 게재했다.

그동안 함소원과 진화는 아이를 갖기 위해 꾸준히 노력 중이라고 밝혀왔다. 진화를 만나기 전 이미 난자를 얼려 고령 임신에 대비했던 것.

노력 끝에 새 생명을 잉태한 함소원이 오열하는 장면은 모두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고, 안타깝게 만들었다. 특히 '아내의 맛' 예고편은 최악의 상황을 추측하게 만들었다. '불안'이라는 자막과 붉은색의 자막까지 쓰면서 불안한 상황을 이끌어 낸 것.

'아내의 맛'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예고로 내보내며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리려는 것이었겠지만, 당사자에 대한 배려는 찾아볼 수 없었다. 최악의 상황을 추측하게 하고 함소원의 눈물까지 예고했다.

간절히 바라왔던 새 생명을 확인한 장면 이후 폭풍 오열을 한 함소원이 흘린 눈물이 부디 아이가 건강하게 있어 흘린 기쁨과 감동의 눈물이였길 간절히 바라본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