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7 0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발칙한 동거' 솔비의 예술, 슬리피X김동현과 작품 완성

기사입력 2018.03.16 23:0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발칙한 동거' 솔비가 슬리피, 김동현과 작품을 완성했다.

16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에서는 동거를 시작한 김동현, 슬리피, 솔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주인 슬리피와 김동현은 집주인 솔비를 만났다. 솔비는 "실망했니?"라는 슬리피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솔비는 "실망이라기보다 왠지 네가 올 줄 예상했다"라고 말했다. 슬리피는 인터뷰에서 "사실 저랑 사이가 좋지 않다. 회식 자리에서 제가 말실수를 했다"라고 밝혔다. 솔비는 "당시 기분 나빠서 SNS 팔로우도 끊었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솔비의 작품을 감상했다. 그림 뿐만 아니라 화장실, 음악 작업방 등 구경할 것이 많았다. 솔비는 "'말괄량이 삐삐'가 살던 집 같은 곳에서 지내는 게 꿈이었다"라며 이 집에서 살게 된 이유를 말했고, 김동현은 "올해 내가 본 사람 중에 제일 행복하게 사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세 사람은 앉아서 동거 조건을 확인했다. 먼저 슬리피의 조건은 SNS 팔로워를 위한 사진찍기였고, 김동현은 공복에 유산소 운동, 꽃꽂이 하기였다. 솔비의 조건은 세계관 공유하기, 아트 작업 함께하기, 집안일 도와주기.

이에 김동현은 바로 장작패기에 나섰다. 한 치의 오차없이 성공하는 김동현을 보던 솔비는 "혹시 운동 그만둘 생각 있으면 우리집으로 취업해라"라며 스카우트 제의를 했다. 반면 슬리피는 연이어 실패했고, 솔비가 단번에 성공했다.

이후 솔비는 방주인들과의 협업을 위해 먼저 자신의 작품 세계가 담긴 아트 비디오를 보여주었다. 음악과 미술을 접목시킨 '공상' 뮤직비디오. 솔비는 "하고 싶은 이야기를 먼저 음악으로 만들고, 그 음악을 그림으로 표현한다"라고 설명했다. 즉흥적인 작업은 아니라고. 세 사람은 각각 자신의 스타일을 담았고, 한 작품을 완성했다.

슬리피는 인터뷰에서 "충격적이었다. 그냥 봤을 때 이상한 그림이었는데, 많은 것들이 담겨 있구나 생각했다. 처음엔 가볍게 보였고, 깊이에 대해 의심을 했는데, 오늘 생각이 바뀌었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