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1-21 01: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나 혼자 산다' 이필모, 자기애·살림꾼·로봇美 '반전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8.01.13 00:3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연기자 이필모가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라이브 게스트로 이필모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필모는 스튜디오에 나타나자마자 외모 칭찬을 받고 "생기긴 생겼죠"라며 자기애 넘치는 모습을 보이더니 집 또한 자기애가 넘쳐나고 있었다. 집안에는 팬들이 보내준 사진부터 시작해 초상화, 피규어, 시상식 트로피 등이 잔뜩 진열되어 있었다.

이필모는 일어나자마자 이불 정리를 하고 주부처럼 아침일상을 시작했다. 청소기를 돌리고 빨래를 갠 뒤 집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이후 아파트 내에 있는 헬스장으로 가 운동을 시작했다. 런닝머신, 바벨운동, 훌라후프 운동을 했다.

이필모는 운동 중 겨드랑이가 찢겨진 티셔츠, 구멍 난 양말을 드러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나래는 "저런 건 버려야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이필모는 "저거 면 좋다"며 버릴 생각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필모는 집으로 돌아와 샤워를 하면서도 유리창을 닦고 머리카락 정리를 하며 마치 기계처럼 언제 어디서든 청소를 하고 있었다. 설거지 역시 식사 직후 바로 하며 싱크대까지 닦았다.

이필모의 아침 메뉴는 계란 4개를 넣은 라면이었다. 나트륨이 많은 국물을 걱정하더니 정작 김치를 4종류나 꺼내서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필모는 오디오에 숨소리만 잡힐 정도로 말없이 기계적으로 움직여 박나래로부터 필모봇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무지개 회원들은 이필모의 로봇미에 점점 빠져들었다.

이필모는 분리수거를 하고 단골 커피집으로 향해 커피를 마시며 동양화 게임을 하는가 하면 갑자기 아이디어가 떠올라 냅킨에 가사를 썼다. 중학교 시절부터 가사 쓰기가 취미였다고.

이필모는 요즘 향초 만들기를 즐겨한다며 친구가 하는 당구장에서 향초를 만들었다. 향을 넣어야 할 온도를 체크하면서 당구도 쳤다.

단골 막창집으로 향한 이필모는 선배 손현주를 만났다. 이어 여러 명이 들어왔는데 알고 보니 이필모가 회장으로 있는 모임의 송년회 자리가 마련된 것이었다.  

이필모는 손현주를 롤모델이라 인터뷰했다. 손현주는 그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모임에서 "오늘 이필모가 쏩니다"라고 이필모의 지갑을 열려고 해 이필모를 당혹케 했다.

이필모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그동안 작품 속 이미지와 달리 반전이 폭발하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