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은혼' 오구리 슌 "'부산행'같은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

기사입력 2017.12.06 14:00 / 기사수정 2017.12.06 14:2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오구리 슌이 한국 영화 '부산행'을 언급했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은혼'(감독 후쿠다 유이치)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후쿠다 유이치 감독과 배우 오구리 슌이 참석했다.

이날 오구리 슌은 "한국의 '부산행'이라는 영화가 일본에서는 '신칸센'이라는 이름으로 개봉했다. '부산행' 같은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에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한국 영화계에 자신을 캐스팅해달라고 어필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오구리 슌은 '은혼'에 대해 "일본에서도 새로운 장르인데 (한국에서도) 그것을 많이 봐주신것은 감사한 일 같다"고 덧붙였다.

'은혼'은 우주인과 공존하게 된 에도 막부 말기에 나타난 신비한 힘을 가진 불멸의 검 홍앵의 행방을 쫓는 긴토키, 신파치, 카구라해결사 3인방의 모험을 그린 작품으로 7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