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6 09: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사랑합니다"…언니쓰 7人, 손편지로 전한 '언슬2' 종영소감

기사입력 2017.05.26 15:52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걸그룹 언니쓰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26일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 측은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미공개 스틸컷들과 멤버들의 종영 소감을 담은 손편지를 공개했다.

먼저 맏언니 김숙은 "언제나 언니쓰편 동생쓰! 너희들을 위해 삼행시를 썼어. '동'생들아, '생'각 많이 날 것 같아, '쓰'담쓰담 언니쓰 응원하느라 고생 많았어 평생 간직할게 고마웠어"라는 삼행시와 함께 울상을 지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어 홍진경은 "동생쓰의 응원 덕분에 너무나 감사했고, 행복했습니다. 여러분게 받은 사랑 평생 소중히 간직할께요. 정말 감사합니다. 사랑해요"라는 짧고 담백한 글 안에 동생쓰에 대한 고마움을 눌러 담았다.

강예원은 "내 생에 첫 팬클럽 동생쓰~! '팬'이라고 말해줘서 고마워요. 만나자마자 이별이라 많이 아쉽네요! 이별이라 생각하지 않을게요, 언니쓰 예원은 동생쓰와 다시 만날길 간절하게 기도할게요. 간절하게 기도하면 이루어지거든요"라며 이별의 아쉬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우리가 다시 만날 그날까지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실거죠? 다른곳에서도 응원해주실거죠? 우리 함께 꽃길, 하늘길만 걸어가요~ 잠시나마 온 행복, 큰 감동 주셔서 감사 또 감사드려요. 사랑합니다! 동생쓰!"라고 앞으로도 응원해 줄 것을 부탁했다.

또 한채영은 "사랑하는 동생쓰. 생각지도 못한 너무 큰 사랑 너무너무 감사해용. 동생쓰 덕분에 '맞지'가 더 빛이 날 수 있는 것 같아요! 우리 언니쓰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구 잊지 말아주세요"라며 음원 1위에 빛나는 '맞지' 인기의 공을 동생쓰에게 돌렸다.

애교만점 한채영은 "동생쓰 너어어어어~ 많이 부족했던 저희를 넘넘 많이 사랑해주셔서 기분 좋아 끼절! 평생 잊지 못할거에요. 언니쓰&동생쓰 모두 고생많았어요"라며 평소 성격처럼 애교가 뚝뚝 묻어나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공민지는 "이렇게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함께했던 지난 시간들! 제 마음 속에 고이고이 간직할게요. 사랑합니다. 기억할게요 엉원히"라는 편지와 함께 자신의 캐리커처를 공개했다.

막내 전소미는 "사랑하는 우리 동생쓰. 오늘만큼은 내가 '언니, 누나'이다. 그동안 응원해주고, 노래도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우리 동생스 항상 마음에 담아둘게요. 잊지 못할 추억, 기억 만들어줘서 고마워"라며 센스있는 끝인사를 남겼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