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6 0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경제일반

돈암동 돈가스집, 42년 노포가 해양심층수까지 쓰는 이유는?

기사입력 2019.08.14 08:37



[엑스포츠뉴스닷컴] 돈암동 돈가스 집이 14일 '노포의 법칙'에 소개됐다.

14일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는 노포의 법칙 코너에서 1978년부터 한 자리에서 42년째 영업 중인 돈암동 돈가스 집을 다뤘다.

돈암동 돈가스 집은 2대 사장과 종업원 등 4명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있는데, 30년 넘게 함께 돈가스를 만들어 와 4명 모두가 사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자부심을 갖고 있었다.

방송에 출연한 손님들은 돈암동 돈가스에 대해 "돈가스에서 이런 맛이 날 수 있을까?", "양이 많아 보이는데 느끼하지 않고 끝까지 먹을 수 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돈암동 돈가스는 옛날 경양식 스타일 돈가스로 뛰어난 맛을 자랑하면서도 5900원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제조 과정을 통해 이 집을 42년 동안 유지시켜온 비결들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돈암동 돈가스는 돼지 등뼈 안쪽에 있는 연한 등심을 쓴다. 해양 심층수에 망치를 담갔다 고기를 쳐줘 연육과 동시에 간이 배도록 한다.

간 양배추와 찹살을 끓인 물에 고기를 숙성하고, 빵가루에는 무말랭이를 첨가해준다.

돈암동 돈가스집 사장은 소스를 발전시키기 위해 호텔에 취직까지 했다고 한다. 돼지 무릎 뼈에 닭발을 섞어 육수를 내고, 칡을 끓여낸 물을 추가하는 것도 비법이었다.

엑스포츠뉴스닷컴 온라인이슈팀 press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