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1 01: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부드러움+섹시 담았다"…'컴백' 우즈, '프듀X' 조승연→싱어송라이터로 변신[종합]

기사입력 2020.06.29 17:1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우즈(조승연)가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모두 담아낸 첫 솔로앨범으로 대중을 찾는다.

우즈(조승연)는 29일 첫 번째 미니앨범 '이퀄'(EQUA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우즈는 타이틀곡 '파랗게' 무대로 쇼케이스를 시작했다. 청량감 가득한 휘파람 사운드와 함께 미성의 목소리를 가진 우즈의 파워풀한 '파란' 사랑에 대한 갈망과 댄서들과의 흥겨운 퍼포먼스가 합쳐져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완성해냈다.

솔로 아티스트 우즈로 앨범을 내는 것이 처음이라는 우즈는 "너무 떨리고 기대도 많이 된다"며 "어떻게 봐주실 지 궁금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즈는 첫 솔로앨범에 음악부터 비주얼까지 전체적으로 신경썼다며 "애착이 남다르다. 신경을 많이 썼으니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고 저의 새로운 모습 발견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우즈의 첫 솔로앨범명은 '이퀄'. 조승연과 WOODZ, 두 가지 정체성을 모두 담았다는 우즈는 "팬 분들도 두 정체성에 대해 혼란이 있었는데, 나도 혼란이 존재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둘 다 저라는 것을 깨달아서 '둘 다 나의 모습'이라는 의미로 '이퀄'이라는 앨범명을 짓게 됐다"고 말했다.

'이퀄'은 부드러운 콘셉트의 EARTH와 섹시와 카리스마 콘셉트의 COSMIC 버전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이에 "두 가지 모습을 한 번에 담는 것이 어려웠다.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는데 우즈와 조승연 모두 내 모습이라고 생각한 것에서 앨범이 시작됐다. 어떤 모습이 됐든 내 모습을 보여주자는 마음을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WOODZ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새로운 시작에 앞서서 이름을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제 가치관을 담은 이름이어서 우즈로 가게 됐다"며 "뜻은 뿌리는 무겁게, 가지는 가볍게. 마음은 무겁게, 생각은 가볍게라는 생각을 담고 있다. 나무처럼 시간이 갈수록 단단해지고 고귀해지고 싶다는 생각으로 짓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전의 우즈 앨범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과거의 경우에는 내가 좋아하고 만족할 수 있는 음악을 많이 했는데 지금 하는 음악은 모두를 만족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고,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우즈는 싱어송라이터로 새출발하는 목표에 대해 "남녀노소가 모두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꿈이 크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단단하고 발전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파랗게'에 대해서는 "사랑은 빨간색이 일반적인데, 조금 특이하게 파란 사랑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다. 특히 나와 팬들의 사랑을 상징하는 것이 파란색이어서 그런 의미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우즈는 타이틀곡 '파랗게' 이외에도 수록곡 '엑시던트'의 무대로 폭발적 가창력과 서사를 담고 있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

우즈는 새 앨범 목표를 묻는 질문에 "음악을 하면서 등수 같은 목표를 가진 적이 없다. 들려드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작업을 했던 것 같은데 이번에 앨범 작업을 하면서 느낀 것은 정말 많은 분들이 저를 사랑해주신다는 것이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등수를 얻어 팬 분들도 제 이야기를 꺼낼 때 '저 친구 알아'라는 말을 들으셨으면 좋겠어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한편 우즈는 이날 오후 6시 타이틀곡 '파랗게'를 비롯한 첫 번째 미니앨범 '이퀄'의 전곡을 공개하며 오후 7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중계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