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23: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라이브' 배성우, 총기 잘못 관리한 이광수 따귀 때렸다

기사입력 2018.04.29 22:11 / 기사수정 2018.04.29 22:12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라이브' 배성우가 이광수의 따귀를 때렸다.

28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라이브' 16회에서는 염상수(이광수)와 오양촌(배성우)이 충격에 빠졌다.

이날 염상수는 "내가 뭐 잘못했느냐. 왜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염상수가 총기를 허리 춤에 넣어둔 것을 본 오양촌은 "죽는 게 나으냐. 허리 답답한 게 나으냐"라고 혼을 냈다.

이어 그는 "내가 죽냐, 마냐 하는 소리 겁주는 거냐 진짜냐. 총기를 이렇게 간수하면 되느냐. 안 되느냐"라고 말한 후 염상수의 따귀를 때렸다.

특히 오양촌은 "엊그제 네가 안 다쳐서 다행이었다"라고 덧붙였고, 염상수 역시 "만약 경위님이 그런 일을 당한다면 나 역시 못 살 것 같다"라고 답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