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4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지지자들이 신변 위협"…최사랑, 허경영과 사실혼 고백

기사입력 2018.03.09 15:3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최사랑이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이며 지지자들로부터 신변위협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9일 서울 중구 르와지르 호텔 3층 샤르망 룸에서 최사랑의 허경영과의 열애 보도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최사랑은 "미국에 살다가 한국에 들어와서 우연한 기회에 허경영과 알게 됐다"며 "그 인연으로 작사를 해주셨다 우연과 우연이 반복되면서 인연이라고 믿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한번의 이혼의 아픔이 잇었고 한국에 와서 의지할 곳 없을 때 허경영이 처음에 보여준 따뜻함과 자상함에 나이차이를 떠나 마음이 열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혼도 할거다'라며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하게 됐다. 서로가 인연이라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가수활동 매니지먼트 또한 허경영이 하겠다고 나서 가수활동도 접었다고 설명했다. 

최사랑은 "(허경영의)수행비서 역할을 하며 24시간 곁에서 함께했다. 그런데 지난 1월 열애설이 났을 때 내가 마치 자신을 이용하는 것처럼 대처하는 모습과 지지자들에게 내 존재를 부정하고 유령처럼 있기를 바라고 내 존재를 인정하지 않더라"며 "날 이상하고 나쁜 여자로 폄하하는 모습에 한 여자로서 인간으로서 마음에 상처를 입었고 실망과 배신감을 느꼈다"고 허경영에 대한 신뢰와 믿음이 일정 부분 무너졌음을 토로했다. 

이어 "우리 둘 사이를 알고 있는 사람도 너무 많다. 그분들이 내게 많은 용기를 줘서 내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 온갖 억측과 오해를 사게 될 것 같아 이자리에 서게 됐다"며 "그당시 대응하고 싶었지만 '나는 메시아라서 여자가 있으면 안된다'는 논리에 당황스럽고 혼란스러워서 침묵을 지키다가 지금에라도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허경영을 괴롭히지 말라는 전화는 물론 조직폭력배를 알고 있다는 식으로 위협을 가하는 일이 잦았다고 밝혔다. 최사랑은 "내가 마치 허경영을 이용해 노이즈마케팅을 하기 위해 이용했다는 식으로 하더라"고 설명했다. 송혜미 변호사 또한 "이러한 위협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모욕적인 언사와 명예훼손적인 부분이 개선되지 않으면 법적 대응도 나설 것임을 밝혔다. 

최사랑은 허경영과 거의 매일 만났고 불과 어제도 전화 통화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허경영의 계속 되는 부인에 대해 최사랑은 "그분은 같이 살고 있을 때도 사람들에게는 '혼자 산다. 금욕주의자'라고 설명했다. '본인이 메시아라서 여자가 있으면 안된다'는 이상한 논리를 펼치셨다"고 밝혔다.

허경영과 2015년부터 만남을 갖고 있다는 최사랑은 "내가 생각할 때는 박학다식하시고 식견도 있고 굉장히 좋은 분이라고 생각해서 마음을 열고 가깝게 지냈는데 그분의 그러한 행동들이 여자로서 인간으로서 상처를 입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믿음과 신뢰가 지금은 깨진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사랑은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되세요'로 가수로 데뷔했고, 지난해 12월 허경영과 디지털 싱글곡인 '국민송'을 함께 발표했다. '국민송' 뮤직비디오에서 허경영과 함께 외계인으로 변신해 삶에 지친 지구인을 구하는 콘셉트의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후 지난 1월 24일 허경영과 최사랑의 열애가 최초보도 됐다. 26세의 나이차이를 극복한 열애소식에 많은 관심이 쏠렸지만 허경영 측은 단박에 부인했다. 허경영 관계자는 "최근 음반을 낼 때 최사랑이 도움을 준 것은 맞지만 그 외에는 전혀 무관"이라며 선을 그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