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9 23: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써클' 김강우X여진구 복수 성공, 공승연 정체 열린 결말 (종합)

기사입력 2017.06.28 00:0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써클' 김강우와 여진구가 한상진의 악행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이어진 두 세계' 12회(최종회)에서는 김준혁(김강우 분)과 김우진(여진구) 클론이 박동건(한상진)의 악행을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혁은 "갔다 온다는 게 박동건 만나러 간 거였어? 내 수술이랑 아빠 연구자료 교환하러 가는 거였어? 그게 무서웠던 거냐고. 미안해. 그때 널 혼자 보내는 게 아니었는데"라며 김준혁 클론을 끌어안았다. 김우진 클론과 김준혁은 포옹한 채 눈물 흘렸다. 

김준혁은 "우진이 기억을 갖고 있으니까 누가 뭐래도 얜 김우진이야"라며 김우진 클론을 동생으로 인정했다. 김준혁과 김우진 클론, 한정연(공승연)은 사람들과 함께 윤학주(남명렬)의 기억영상을 찾아 박동건의 악행을 밝힐 계획을 세웠다.

특히 이동수(오의식)는 박동건이 김우진 클론의 기억을 확인할 거라며 걱정했다. 김우진은 김준혁에게 어린 시절 이용했던 모스부호로 대화를 시도했다. 김우진은 자신을 속이라고 말했고, 김준혁은 박동건이 기억을 확인할 때를 대비해 거짓 정보를 말했다.

박동건은 김우진 클론에게 속았고, 김우진 클론은 "기억만 돌려보면 다 보인다고? 기억은 볼 수 있어도 추억은 못 봐"라며 조롱했다. 김준혁과 한정연은 윤학렬의 기억영상을 찾았고, 박동건이 휴먼비 회장이라고 자백하고 기억을 조작했다는 사실을 사람들에게 폭로했다.

박동건은 김우진 클론의 목숨을 위협했고, 김준혁과 한정연은 총격전을 벌였다. 김우진 클론은 큐브를 던졌고, 박동건은 큐브를 잡기 위해 옥상 아래로 몸을 던졌다. 

이후 휴먼비는 해체됐고, 윤학주는 인위적인 방법 없이 혼란을 잠재우겠다고 선언했다. 김준혁은 김우진, 한정연과 함께 일반지구로 돌아갔고, 홍진홍(서현철)은 세 사람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렸다. 

김준혁과 박민영(김민경) 사이에 러브라인을 생겼고, 김우진과 한정연 역시 서로의 곁을 지켰다. 한정연은 "별이 하트 우진이라고 썼잖아. 너 나 그때부터 좋아했냐"라며 장난쳤고, 김우진은 "어린 애들은 잘해주면 다 좋아해"라며 얼버무렸다.

이때 뉴스에서는 의문의 사건이 벌어졌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이는 한정연이 별이로 나타났을 때 벌어졌던 현상과 유사했고, 한정연의 정체가 의혹으로 남아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