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21: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홍신애 "사기꾼 오명에 질타…믿어준 분들에 보답하겠다"(심경글 전문)

기사입력 2017.04.10 14:2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사기혐의로 피소된 심경을 털어놨다. 

홍신애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아침 운동을 시작했고 봄 미나리를 넣고 싼 김밥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2년을 공들여 만든 즉석밥과 비빔소스 런칭이 취소되었고 물건은 전량 폐기될 위기. 곤약미와 홍신애쌀은 반품이 되기 시작했고 라디오는 하차하였으며 강의도 자문도 없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길을 걸으면 사기꾼이란 오명을 쓰고 손가락질과 질타를 받는다. 이쯤되면 그들의 목적은 충분히 달성된 듯 싶다. 하지만 경제적인 타격이 크고 사람들의 시선이 곱지 않아도 일단 마음은 편하다. 내가 거리낄게 없으니 세상이 몰라줘도 내가 안다"며 결백함을 전했다.

또 홍신애는 "지난주 손님이 없을까봐 걱정했던 솔트는 평소보다 1.5배 많아진 손님에 내가 더 열심히 일 할수밖에 없었고 생일날 보다 더 많이 배달되는 선물들에 감사한 마음을 백배이상 가지면서 눈물로 보냈었다. 모두 화이팅을 외쳐주고 요리 하나라도 더 팔아주겠다고 기다렸다 식사를 하고 가셨다"며 자신을 믿어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모든 악연과 힘든 일들이 나의 오만과 자격미달에서 왔을 지언정 늘 감사할 일 들 뿐인 내 인생은 이미 모든것이 충만하다. 오늘부터는 다시 운동하고 다시 정비해서 더 열심히 달린다!! 이 와중에 무조건 믿어주는 사람들, 수요미식회, AK백화점, 배달의민족, 가든포레스트, 다이어리 알, 농진청 등 계속해서 일 할수 있는 기회를 주신점.. 잊지않고 열심히 일해서 보답하겠습니다! 모두 일일이 감사 인사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앞서 지난 3일 홍신애가 한 외식업체와 메뉴 컨설팅을 놓고 분쟁에 휩싸인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한 출판사와 이혜승 아나운서와의 분쟁에 이어 또 다시 구설에 휘말린 홍신애는 일주일 만에 직접 심경을 밝혔다.

다음은 홍신애 심경 글 전문

다시 아침 운동을 시작했고 봄 미나리를 넣고 싼 김밥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2년을 공들여 만든 즉석밥과 비빔소스 런칭이 취소되었고 물건은 전량 폐기될 위기. 곤약미와 홍신애쌀은 반품이되기 시작했고 라디오는 하차하였으며 강의도 자문도 없다. 길을 걸으면 사기꾼이란 오명을 쓰고 손가락질과 질타를 받는다. 이쯤되면 그들의 목적은 충분히 달성된 듯 싶다. 하지만 경제적인 타격이 크고 사람들의 시선이 곱지 않아도 일단 마음은 편하다. 내가 거리낄게 없으니 세상이 몰라줘도 내가 안다. 지난주 손님이 없을까봐 걱정했던 솔트는 평소보다 1.5배 많아진 손님에 내가 더 열심히 일 할수밖에 없었고 생일날 보다 더 많이 배달되는 선물들에 감사한 마음을 백배이상 가지면서 눈물로 보냈었다. 모두 화이팅을 외쳐주고 요리 하나라도 더 팔아주겠다고 기다렸다 식사를 하고 가셨다. 이 모든 악연과 힘든 일들이 나의 오만과 자격미달에서 왔을 지언정 늘 감사할 일 들 뿐인 내 인생은 이미 모든것이 충만하다. 오늘부터는 다시 운동하고 다시 정비해서 더 열심히 달린다!! 이 와중에 무조건 믿어주는 사람들, 수요미식회, AK백화점, 배달의민족, 가든포레스트, 다이어리 알, 농진청 등 계속해서 일 할수 있는 기회를 주신점... 잊지않고 열심히 일해서 보답하겠습니다! 모두 일일이 감사 인사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