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07: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左 송중기, 右 소지섭 큰 힘!" 이정현, 세상 부러운 근무 환경 [화보]

기사입력 2016.11.15 09:18 / 기사수정 2016.11.15 10:19


[엑스포츠뉴스 서재경 에디터] 제 36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배우 이정현이 배우로서의 성장이 여실히 담긴 성숙한 화보를 선보였다.

이정현은 청룡영화상 미디어 파트너 셀럽스픽과 함께 BDA(Blue Dragon Awards) 특별화보에 참여, 지난해 수상자 유아인 오달수 전혜진 최우식 이유영을 비롯, 청룡 MC인 김혜수, 유준상과 한 자리에 모였다. 이번 화보는 오는 11월 25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 37회 청룡영화상에 앞서 지난해 수상자들이 참여하는 36TH 청룡영화상 수상자 특별화보 프로젝트다. 지난 1996년 영화 ‘꽃잎’으로 신인여우상을 받은 이정현은 20년 만에 다시금 청룡의 무대에 선 지난 해의 떨림을 기억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정현은 이날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답게 페미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의상들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의 의상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시스루 소재였다. 시스루 소재가 가진 느낌이 이정현이라는 배우가 가지고 있는 아직 드러내지 않은 숨겨진 매력들 까지도 담아내기에 충분했던 것. 

현재 영화 ‘군함도’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정현은 간만에 화보 촬영에서 웃음을 잃지 않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이정현은 현장에서 '군함도'를 통해 호흡을 맞추게 된 송중기, 소지섭, 황정민에 대해 "훈훈한 남자 배우들 덕분에 작업환경이 너무 좋아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특히 황정민 씨가 현장에서 많이 챙겨준다. 소지섭 씨는 안전을 담당하고 송중기 씨는 굉장히 올바른 친구더라. 다들 큰 힘이 된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또 이정현은 "청룡은 내게 어떠한 어려움이 있어도 죽을 때 까지 연기하라는 깨달음"이라며 "앞으로 연기할 때 계속 꺼내보게 되는 원동력이 될 것” 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1963년 한국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대한민국 대표 영화 시상식이다. 올해로 37회를 맞는 청룡영화상은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로 국내에서 가장 권위있는 영화상으로 자리잡았다. 올해 제37회 청룡영화상은 11월 25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며, 이에 앞서 11월 2일 지난해 수상자들과 핸드프린팅 행사가 진행됐다. 

청룡영화상 특별 화보 관련한 비하인드 영상, 화보 스케치 영상은 오는 9일부터 셀럽스픽 앱 TRENDS 섹션과 셀럽스픽 공식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타일엑스 팀 press1@xportsnews.com / 사진=셀럽스픽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