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6: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조선마술사' 조윤희, 3면 연기 선보인다 '슬픔+우아+섹시'

기사입력 2015.11.30 07:33



[엑스포츠뉴스=김승현 기자] 배우 조윤희가 차기작이자 12월 기대작으로 꼽히는 영화 ‘조선 마술사’(감독 김대승, 롯데엔터테인먼트 위너스필름)에서 미모는 기본, 언변과 침술에 능한 눈 먼 기생 ‘보음’으로 관객과 만난다. 다채로운 ‘3면 연기’를 선보일 조윤희의 매력 포인트들로 어떤 것들이 있을까.
 
먼저 조윤희는 ‘우아’한 분위기를 전체적으로 느낄 수 있다. 조선시대 기생의 경우, 여성 지식인이자 예술인 역할을 한 경우도 있었는데, ‘보음’ 역시 주 된 배경인 ‘물랑루’에서 이러한 역할을 해내 우아함을 전달한다. 그리고 공개된 사진 속 표정 역시 도도함이 느껴진다. 그 동안 조윤희가 작품에서 보여준 특유의 청순한 분위기와 사랑스러움과 달라 더욱 기대감을 갖게 한다.
 
이어 ‘슬픔’이다. 조윤희가 연기할 ‘보음’은 아름다운 미모를 지녔지만, 눈이 먼 기생이다. 그렇기에 조윤희의 눈빛은 단호하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처연함이 느껴진다. 또한 조윤희는 꼼꼼한 캐릭터 분석을 위해 맹인학교에 다니는 등 남다른 애정과 각고의 노력을 기해왔다.
 
마지막 키워드로 남심을 사로잡을 ‘섹시’를 꼽을 수 있다. 조윤희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기술자들’에서 지적이면서도 도회적인 인물 ‘은하’를 연기했다. ‘조선 마술사’에서는 ‘은하’와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인데, 침술에 능한 인물인만큼 ‘뇌섹녀’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처럼 입체적이고 다면적인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조윤희가 출연하는 ‘조선 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다. 배우 유승호, 고아라, 곽도원, 이경영, 박철민, 손병호, 조달환 등이 출연한다.

drogba@xportsnews.com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