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8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효연, '김상교 저격' 굴복없는 당당 셀카…가운만 입고 "행복하자" [★해시태그]

기사입력 2021.01.18 17:0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소녀시대 효연이 당당한 셀카를 공개했다.

효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행복하쟈 행복하쟈아 아푸지말고 아푸지말고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효연은 가운만 입은 흑백사진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하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앞서 효연은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의 피해자 겸 제보자인 김상교의 지속적인 저격에도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소신을 드러낸 바 있다.

최근 김상교는 과거 버닝썬에서 디제잉 중인 효연의 사진을 올리며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다"라는 글과 함께 증언을 요구했다.

이에 효연은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다"며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직접 해명했다.

또 효연은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것"이라며 경고하기도 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효연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