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23: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앨리스' 곽시양 밝힌 #김희선 연인 호흡 #6kg 감량 #주원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0.10.27 11:00 / 기사수정 2020.10.27 12:1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배우 곽시양이 '앨리스' 종영 소감을 밝혔다.

27일 SBS 드라마 '앨리스'에 출연한 곽시양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지난 24일 종영한 '앨리스'는 9.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극 중 곽시양은 미래에서 온 인물이자 시간 여행을 다루는 앨리스의 요원 유민혁 역을 맡았다.

이날 곽시양은 "반응 찾아보는 걸 무서워한다. 혼자 상처받고 할 것 같아서 안 찾아봤다"면서도 "대신 주변 지인분들이나 SNS를 보면 '멋있게 나온다', '잘하고 있다'고 했다. 이런 말을 들으니 안도감이 들더라. 열심히 했는데 '많이 알아봐 주시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곽시양은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건 웃을 수 있는 게 없었다. 시청자분들은 내가 박진겸(주원 분) 아빠라는 걸 알고 있지만 그걸 어떻게 보여야 할지, 어떻게 감동을 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몸이 힘든 것보다 웃을 수 없고, 항상 심각하고, 사건을 풀어나가야 하는 게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민혁 역에 캐스팅된 이유가 무엇이라 생각하자, 곽시양은 "캐릭터의 날 선 느낌을 바라셨던 것 같다. 살도 빼고 운동을 하면서 그런 모습이 갖춰지다 보니 캐스팅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6kg 정도 감량한 것 같다. 지금은 많이 먹고, 운동하면서 벌크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현재, 미래가 얽힌 시간 여행 콘셉트에 어려운 점은 없었을까. 곽시양은 "왔다 갔다하는 시간적 배경이 처음엔 어려웠다"며 "촬영한 걸 모니터링하면서 그래도 이해하는데 큰 문제는 없겠구나 안도감이 들었지만, 뒤로 가면서 시청자분들이 편하게 볼 수 있게 해줬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밝혔다.


곽시양은 "유민혁은 카리스마 있고, 의리있다고 생각했다. 또 남자 배우로서 슈트를 입고 촬영할 수 있다는 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이야기했다. 슈트핏에 만족하냐는 물음에는 "짧은 머리와 함께 잘 어울렸다고 생각해서 뿌듯했다"며 웃음을 지었다.

2050년에서 과거로 온 설정을 어떻게 표현하려고 했냐 묻자, 곽시양은 "굉장히 먼 미래에서 왔는데 간단했다. '나는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니 편안했다. 글로 봤을 때나 연기했을 때 편안했다"고 답했다.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는 김희선을 꼽았다. 곽시양은 "나와 주원 씨는 희선 누나를 보필하면서 많이 웃었던 것 같다. 극 중 심각한 분위기가 많았는데 장난도 많이 치고, 희선 누나도 동생들을 많이 보살펴 줬다. 일단 희선 누나가 등장하면 모든 스태프들이 좋아했다"고 전했다. 

곽시양은 김희선과 연인 호흡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많이 봐왔던 톱스타 선배지 않나. 같이 연기하면서도 즐거웠다. '이렇게 촬영할 수 있구나', '같이 해보는구나' 생각도 들었다. 어려워할 것만 같았는데 먼저 다가와 줘서 오히려 더 편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더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말했다.

주원과는 부자 호흡을 맞췄다. 곽시양은 "14부 촬영을 하면서 차 안에서 인이어를 끼고 대화를 하는 장면을 찍는데, 순간적으로 많이 슬펐다. 많이 울었던 것 같다"며 "앞서 희선 누나가 잘 해주셔서 조금 더 수월하게 한 장면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곽시양은 '앨리스'를 통해 "인지도를 많이 얻은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시고, 주변 반응이 컸다. 가족들이 인정해 주는 느낌이 들었다. 요즘은 마스크를 끼고 있어서 잘 모르는데, 식당에 가면 오랜만에 알아봐 주셔서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연말 시상식에서 수상도 기대되는 상황. 곽시양은 "(드라마) 팀에서는 시상식 수상을 기대하는 건 크게 없었다. 현장 자체를 즐긴 것 같다"며 "주원과 베스트 커플상을 받으면 좋을 것 같다. 그만큼 많은 분들이 브로맨스를 봐주신 거라고 생각해서 감사하게 받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리얼리티 예능 출연에 욕심을 드러내기도. 곽시양은 "요리나 몸으로 부딪힐 수 있는 예능에 출연하고 싶다. 토크쇼보다 리얼리티가 잘 맞을 것 같다"며 "평소에 요리를 하고, 잘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먹는 걸 좋아해서 백종원 씨 예능이나 '맛있는 녀석들'을 보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곽시양에게 '앨리스'는 어떤 작품으로 남을까, 그는 "발화점인 것 같다. 성장할 수 있는 계기 혹은 더 높게 올라갈 수 있게 발판을 세워준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감독님께 감사하다. 굉장히 섬세하신 분이다. 하나부터 열까지 콘티를 직접 짜시고, 그런 세세한 것들 하나하나가 있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스타하우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