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7: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오정연 "8년 지난 이혼 사유, 멋대로 추측하지마" [전문]

기사입력 2020.08.25 07:3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신박한 정리'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오정연은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tvN '신박한 정리' 출연 관련 장문의 소감을 적었다. 

오정연은 "'신박한 정리' 잘 보셨나요? '신박한 정리' 이후 보름이 지난 지금까지 비움의 기적을 온종일 온몸으로 온마음으로 체감하며 살고 있어요. 내 열정, 노력, 기쁨, 성과, 실패, 좌절 등이 묻어있는 값진 물건들을 오랜 세월 버리지 못하고 쟁여왔지만 그 소중함을 자기 일처럼 이해해주는 동시에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덜한 물건들을 비우도록 유도해준 '신박한 정리'단 최고 최고"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 결과 여유 공간 확보와 신박한 재배치가 가능해져 마음은 더 가볍게, 추억은 더 가까지 갖게 되는 기적이 찾아왔답니다. 더 놀라운 건 비움의 미학을 체감한 이후 매일매일 조금씩 더 비우게 돼요. 이제 집에만 있고 싶어져 큰일. 집순이각"이라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또 '신박한 정리' 스태프들 및 출연진들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많은 시청자분들이 방송 참고하셔서 꼭 신박한 정리해보시길 바라요. #비움은 진리다 #나눔도 진리다"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오정연은 "8년이 지난 내 이혼에 대한 사유를 멋대로 추측하는 일부 무리들이 아직 있네. 정담을 아는 당사자인 내가 볼 때 맞는 얘기는 1도 없고 각자의 상상 속 궁예질뿐이라 실소만 나올뿐"이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짐 많은 창고방 캡처만 뚝 떼어서 마치 집 전체가 그렇다는 듯 악의적 의도로 포스팅하는 건 애교 수준, 이런 저런 성급한 일반화/확대재생산/유언비어도 연예인이니까 다 감당하라고? 난 이혼 후 행복하니 뭐라 하든 상관 없지만 남 과거사 추측에 헛스윙 날리며 무책임하게 입 터는 이들의 인생은 좀 안타깝네. 왜들 그렇게 추할까. 왜들 그리 못됐을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오정연은 "#건전한넷문화를위하여 악플러 고소 곧 실행"라는 해시태그로 악성 댓글을 쓴 누리꾼들에 대한 법적인 강경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다음은 오정연 인스타그램글 전문. 

신박한정리 잘 보셨나요? 신박한 정리 이후 보름이 지난 지금까지 '비움의 기적'을 온종일, 온몸으로, 온마음으로 체감하며 살고 있어요. 

내 열정, 노력, 기쁨, 성과, 실패, 좌절 등이 묻어있는 값진 물건들을 오랜 세월 버리지못하고 쟁여왔건만 그 소중함을 자기일처럼 이해해주는 동시에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덜한 물건들을 비우도록 유도해준 신박한정리단 최고최고. 

그 결과 여유 공간 확보와 신박한 재배치가 가능해져 마음은 더 가볍게, 추억은 더 가까이 갖게되는 기적이 찾아왔답니다. 더 놀라운 건 비움의 미학을 체감한 이후로 매일매일 조금씩 더 비우게 돼요. 이제 집에만 있고싶어져 큰일. 집순이각.

'신박한 정리' 팀 모두들 정말 감사합니다. 따뜻한 시선으로 저만의 니즈를 이해해주신 김유곤 pd님과 이지영 대표님, 집 살림살이를 저보다 더 완벽히 파악해버린 작가님들과 스태프들, 특히 수천 장의 서류들과 비우는 물건들을 일일이 분류해 처리해주신 그 정성 어쩔. 행복하라며 팔목에 차고있던 팔찌를 풀어주신 신애라 언니는 감동의 여신. 

많은 시청자분들이 방송 참고하셔서 꼭 신박한 정리해보시길 바라요. #비움은진리다 #나눔도진리다

p.s) 8년이 지난 내 이혼에 대한 사유를 멋대로 추측하는 일부 무리들이 아직도 있네. 정답을 아는 당사자인 내가 볼 때 맞는 얘기는 1도 없고 각자의 상상 속 궁예질일 뿐이라 실소만 나올뿐. 

짐 많은 창고방 캡처만 뚝 떼어서 마치 집 전체가 그렇다는듯 악의적 의도로 포스팅하는 건 애교 수준, 이런 저런 성급한 일반화/확대재생산/유언비어도 연예인이니까 다 감당하라고?

난 이혼 후 행복하니 뭐라 왈왈거리든 노상관이지만, 남 과거사 추측에 헛스윙 날리며 무책임하게 입 터는 이들의 인생은 좀 안타깝네. 왜들 그렇게 추할까, 왜들 그리 못됐을까. 

#차에치여죽은사람보다_혀에치여죽은사람이많아요_영화결백대사
#건전한넷문화를위하여 악플러 고소 곧 실행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