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0 0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이찬원→영탁, 트로트 열풍에 감격…홍현희, 이사 미신 대방출 [종합]

기사입력 2020.05.31 00:3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개그맨 홍현희가 매니저의 이사를 도왔다.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찬원과 홍현희의 일상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이찬원이었다. 이찬원은 영탁, 김희재와 함께 장성규가 진행하는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했고, 세 사람은 남다른 입담을 자랑하며 무사히 방송을 마쳤다.

이어 이찬원은 제작진에게 대본을 가져가도 되는지 물었다. 이찬원은 '전참시' 대본 역시 갖고 있다고 밝혔고, "짐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초심을 잊지 않게 해줄 거다"라며 털어놨다.



또 김희재는 라디오 스케줄을 마치고 기사를 확인했고, 영탁은 "너무 신기하지 않냐. 그냥 걸어가는 게 기사가 나온다"라며 감탄했다.

더 나아가 영탁은 "언제 인기를 실감하냐면 마트에 뭘 사러 가지 않냐. 마스크 끼고 모자를 썼다. 안경도 썼다. 계산을 하는데 '영탁 씨 파이팅'이라고 한다"라며 고백했다.

영탁은 "트로트로 활동을 하면서 트로트가 이렇게 사랑받을 줄 상상도 못했다"라며 기뻐했고, 이찬원은 "맞다. 진짜 상상 못했다"라며 거들었다.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스태프들이 사인을 받기 위해 줄을 서는가 하면 식당에서도 직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두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홍현희였다. 홍현희는 홍현희 매니저의 이사를 도왔고, 그 과정에서 팥을 방 안에 뿌리고 북어를 들고 돌아다니고 밥솥을 가장 먼저 집 안에 들이는 등 다양한 미신을 믿고 실행에 옮겼다.

특히 홍현희는 시루떡을 준비했고, 홍현희 매니저와 함께 이웃 주민들에게 떡을 나눠주며 인사했다.

그뿐만 아니라 홍현희는 옥상에서 짜장면을 먹었고, 황제성 매니저는 비밀 레시피를 공유했다. 홍현희는 "이거 뭐냐. 여태까지 먹어본 짜장면이 아니다"라며 감격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