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01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도박물의' S.E.S. 슈, 대여금 소송 패소…"빌린 돈 돌려줘야"

기사입력 2020.05.27 15:1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수억 원대 원정도박을 했다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민사소송에서도 패소했다.

서울 중앙지법 민사합의 25부(이동욱 부장판사)는 27일 박 모씨가 슈를 상대로 "빌려준 돈 3억 4천 600만원을 돌려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박 씨는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처음 만난 슈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줬다가 이를 돌려받지 못해 소송을 냈다.

슈 측은 "불법인 도박을 위해 돌려준 것이므로 불법 원인 급여는 반환을 청구하지 못한다는 민법에 따라 돌려줄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박씨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 사이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차례에 걸쳐 총 7억여 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지난해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