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5 17: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EXID LE, 악플러 향해 강력하게 경고 "이미 선 많이 넘었다" [전문]

기사입력 2020.01.21 21:5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EXID 멤버 LE가 악플러들에게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LE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요즘 나와 EXID 멤버들 인스타그램에 악성댓글을 달고 내겐 심지어 나체 합성 사진을 보내는 등 미친 미꾸라지가 한 마리 있어서 인스타에 사진을 못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외국분인 것 같은데 아무리 신고를 해도 계정 삭제가 돼도 계속해서 계정을 만들어내는 노력을 보여준다. 그 노력이 가상하면서도 참 안타까운 생각이 많이 든다"고 덧붙였다.

LE는 악플러의 행동을 두고 "이미 선을 많이 넘었다"면서 "제 지인들이나 스태프들에게 악성 댓글을 달거나 합성 사진을 보낸다면 저도 더 이상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LE는 "끝까지 가고 싶으면 해봐 어디"라면서 "우리 레고 이름 달고 우리 사진 프로필에 달고 미친 짓 하는거 참지 않는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하 LE 악플러 경고글 전문.

안녕 여러분. 요새 제 인스타 그리고 EXID 전체 멤버들 인스타에 악성댓글을 달고 저에겐 심지어 나체 합성사진을 보내는 등 미친 미꾸라지가 한 마리 있어서 인스타에 사진을 못 올렸네요. 외국 분이신 것 같은데 아무리 신고를 해서 계정 삭제가 되어도 계속해서 계정을 만들어내는 노력을 보여주시니 그 노력이 가상하면서도 참 안타까운 생각이 많이 듭니다.

이미 선을 많이 넘었고 이 이후로 제 지인들이나 스텝들에게 악성댓글을 달거나 합성사진을 보낸다면 저도 더 이상은 가만히 있지는 않을 거랍니다 :) 끝까지 가고 싶으면 해봐 어디.

우리 레고 이름 달고 우리 사진 프로필에 달고 미친 짓 하는 거 참지 않아.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