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6 09: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스위치' 같은 앨범"…뉴이스트, 변화+성장 담은 'LOVE ME' [종합]

기사입력 2019.10.21 17:02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뉴이스트가 6개월만에 컴백했다.

2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의 미니 7집 'The Table(더 테이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JR은 이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좋은 곡이 많이 수록됐으니 들으시면서 힐링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민현은 이번 앨범에 대해 "'사랑'이라는 주제를 다룬 앨범인데 그만큼 사람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이야기 할 수 있는 테이블에 비유했다. 테이블이 편안하고 친근한 느낌을 주지 않나. 이번 앨범에 수록된 곡들 모두 언제 어디서나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들로 채워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앨범 프로듀싱을 맡은 백호는 주제를 '사랑'으로 잡은 이유에 대해 "한 주제 안에서 사람이 생각하는 것에 따른 다른 모습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싶어서 '사랑'으로 정했다"며 "난 오히려 기존 앨범과 다른 스타일이지만 이번 앨범은 좀 편안하게 작업한 앨범이다. 작업하면서도 멤버들과 녹음하며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이번 앨범은 수정 녹음을 많이 했다. 그만큼 뉴이스트에게 애착이 가는 앨범인 것 같다"고 전했다.

JR은 "이번 앨범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스위치'다. 우리만의 스위치를 켜서 밝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이스트는 이번 앨범을 설명하며 '변화'와 '시도'를 강조했다. 백호는 이번 앨범을 통해 랩 담당 JR의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었음을 전하며 "'우리가 사랑했다면'은 뒤쪽에 작업한 곡이다. 다른 곡을 녹음하다 보니 JR의 목소리가 노래를 하면 좋을 것 같았다. 이번 앨범의 변화와 시도는 JR이 노래하는 것이 어떨까였다"고 밝혔다.

또 민현은 이전과 크게 변화한 부분에 대해 "새로운 곡들과 앨범 스타일이 있지만, 비주얼적인 부분도 우리가 항상 앨범 활동이나 콘서트, 무대에 오를 때 슈트나 평온한 느낌의 옷을 많이 입었다. 이번 뮤직비디오나 재킷 사진을 보면 캐주얼하고 주변에 있을법한 모습을 보여준 사진들이 있다. 그런 부분에서 변화를 준 것 같다. 비주얼적인 부분도 우리를 처음 접하는 분들도 편하게 다가오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JR은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성과에 대해 "좋은 성적이라면 좋을 것 같다. 열심히 만든 앨범인만큼 잘됐으면 한다"며 "러브와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지만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신다면 그 행복이 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뉴이스트의 미니 7집 'The Table(더 테이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LOVE ME'를 비롯해 수록곡 'Call me back', 'ONE TWO THREE', 'Trust me', '밤새', '우리가 사랑했다면'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LOVE ME'는 사랑에 푹 빠져있는 사람의 모습을 얼터너티브 하우스와 어반 R&B라는 두 가지 장르로 세련되면서도 달콤한 사운드로 표현한 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