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곽동연, '두 번은 없다' 주연 발탁…금수저+까칠남으로 변신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09.24 09:14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곽동연이 ‘두 번은 없다’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곽동연이 출연을 확정 지은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곽동연은 5성급 구성호텔의 후계자이자 호텔의 전략본부장 나해준 역을 맡았다. 그는 학벌, 가문, 스타일 좋은 훈남으로 어디 하나 빠지는 것 없는 인물로 차갑고 냉소적인 개인주의자다. 하지만 때로는 감성적이기도 하고 자기애가 충만한 면도 있어, 하나의 캐릭터를 통해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곽동연은 매 작품마다 자신의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주며 캐릭터를 만들어왔다. 특히 올해 초 SBS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오세호 역을 맡아 겉과 속이 다른 캐릭터의 내면을 안정적인 연기로 소화해 호평을 얻었다. 또한 방송 당시 젠틀한 미소 뒤에 날 선 눈빛, 섬뜩한 카리스마는 오세호 캐릭터의 전매특허로 자리 잡으며 시청자를 압도했다.

때문에 이번 드라마에서 곽동연이 보여줄 캐릭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차갑고 냉소적인 모습과 함께 자기애가 넘치는 능청스러운 모습은 캐릭터의 반전을 예고해 곽동연의 변신을 기대케 만든다. 또한 ‘두 번은 없다’에는 주말 드라마 특유의 코미디와 로맨스 케미가 더해지며 곽동연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두 번은 없다’는 오는 11월 첫방송 예정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FNC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