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6 17: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제10회 올해의 영화상, 이성민·한지민 남녀주연상…'공작' 작품상

기사입력 2019.01.30 20:08 / 기사수정 2019.01.30 23:5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이 영화기자가 직접 선정하고 시상하는 '올해의 영화상'에서 작품상 등 3관왕에 올랐다.

한국영화기자협회(영기협)가 주최하는 '제10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작품상은 1990년대 활동한 대북 스파이 흑금성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 '공작'이 수상했다.

'공작'에서 북한 고위간부 리명운을 연기한 이성민은 남우주연상, 북한 보위부 요원 정무택을 연기한 주지훈은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감독상은 '버닝' 이창동 감독에게 돌아갔다. 또 여우주연상은 '미쓰백'의 한지민, 여우조연상은 '독전'의 진서연이 수상했다.


외국어영화상은 '보헤미안 랩소디'가 받았다. 신인남우상은 '안시성'의 남주혁, 신인여우상은 '마녀' 김다미에게 돌아갔다. '죄 많은 소녀'는 독립영화상과 함께 주연 배우 전여빈이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해 2관왕에 올랐다.

올해는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상도 수여됐다.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정지영 감독과 안성기, 두 영화인에게 특별공로상이 주어졌다.

또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민족영화상도 제정됐다.

민족영화상에는 일제강점기 역사적 의미와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항일 투쟁 영화 '아리랑'(1926·감독 나운규), '먼동이 틀 때'(1927·감독 심훈), '사랑을 찾아서'(1928·감독 나운규) 3편이 선정됐다.

올해의 영화인상은 지난해 최다 관객을 기록한 '신과함께- 인과 연'의 김용화 감독, 영기협 심사위원들이 선정하는 심사위원상은 '깜보'(1986·감독 이황림)부터 '국가부도의 날'에 이르기까지 매번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 김혜수가 받았다.

올해의 홍보인상으로는 윤인호 CJ엔터테인먼트 부장, 올해의 영화기자상은 김경학 경향신문 기자가 수상했다.

올해의 영화상은 미디어의 눈으로 영화의 예술적 가치와 산업적 의미를 동시에 조명하고 이를 통해 한국 영화산업이 더욱 발전하도록 바람직한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2010년 만들어졌다.

올해는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개봉한 영화를 대상으로, 영기협 회원 64개사 90여명 기자들의 투표를 통해 본상 각 부문 수상작 또는 수상자를 선정했다. 배우 권율이 사회자로 나선 이날 시상식은 네이버 V앱 무비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다음은 제10회 올해의 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작품상= '공작'
▲감독상= '버닝' 이창동
▲남우주연상= '공작' 이성민
▲여우주연상= '미쓰백' 한지민
▲남우조연상= '공작' 주지훈
▲여우조연상= '독전' 진서연
▲신인남우상= '안시성' 남주혁
▲신인여우상= '마녀' 김다미
▲올해의 발견상= '죄 많은 소녀' 전여빈
▲독립영화상= '죄 많은 소녀'
▲외국어영화상= '보헤미안 랩소디'
▲특별공로상= 정지영, 안성기
▲한국영화 100년 민족영화상= '아리랑'(1926), '먼동이 틀 때'(1927), '사랑을 찾아서'(1928)
▲올해의 영화인상= '신과함께-인과 연' 김용화
▲심사위원상= 김혜수
▲올해의 홍보인상= CJ엔터테인먼트 윤인호
▲올해의 영화기자상= 경향신문 김경학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