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0 21: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CJ CGV, 3분기 매출 4730억원…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

기사입력 2018.11.09 08:57 / 기사수정 2018.11.09 09:0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체인인 CJ CGV(대표 최병환)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4730억원, 영업이익 326억원을 기록했다.

8일 공시된 내용에 따르면, CGV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2%, 영업이익은 1.2% 늘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국내사업의 경우 지속적인 극장 및 스크린 수 확장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2820억 원을 기록했다.

9월 추석 연휴 관람객 증가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성장한 256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가 10월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는 9월로 앞당겨지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해외 법인 중에서는 중국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1.5% 증가한 1001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배 넘게 성장한 9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말보다는 중국에서의 CGV극장 수가 15개 늘었고, 평균 티켓가격 또한 개선돼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큰 폭의 성장세를 시현했다.

반면 리라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연결 기준 터키법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했다. 비수기 로컬 흥행작이 없는 가운데 정치적 이슈에 따른 내수시장이 부진하면서 소비 심리도 위축돼 영업 손실 폭이 확대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3.5% 감소한 212억 원, 영업 손실은 68억 원을 기록했다.

다만 현지 리라화 기준으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향후 환율 변동 리스크가 줄어든다면 터키 법인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진출 이후 CJ CGV는 극장을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터키 내 극장 수도 100개관을 돌파해 9월말 기준 101개를 운영하고 있다.

자회사인 CJ 4DPLEX는 지난해 3분기 일회성 이익에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9%, 40.6%  감소한 374억 원과 60억 원을 달성했다. CJ 4DPLEX는 1년 만에 10개국 131개 스크린을 추가 진출하며 글로벌 특별관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젊은 인구 중심의 영화관 관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매출은 16.9% 성장한 345억원을 기록했다. 극장 수도 1년 전보다 13개 더 늘었다. 공격적인 극장 확대에 따른 초기 투자 및 마케팅비 증가, 정부 고위인사 사망 애도기간에 따른 영업중지, 영화 라인업 부진 등 일시적 요인에 따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5.3% 감소했다.

CJ CGV는 4분기 영화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내 부문에서는 전통적 성수기인 크리스마스와 겨울방학 시즌을 맞아 기대작들이 연이어 개봉하기 때문이다. 'PMC: 더 벙커', '마약왕' 등 한국 영화와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아쿠아맨', '범블비' 등 외화 라인업이 이어진다.

글로벌 사업부문 역시 계절적 성수기를 맞는 터키를 비롯해 중국과 베트남에서도 로컬 대작 영화들이 연이어 개봉을 앞두고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 CG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