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0 00: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숨바꼭질' 송창의, 뼈아픈 과거사 밝혀졌다…슬픔·증오 섞인 열연

기사입력 2018.09.23 10:2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숨바꼭질’에서 송창의가 슬픔과 증오가 섞인 감정 연기를 보여줬다.

2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에서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있던 차은혁(송창의 분)의 뼈아픈 과거사가 밝혀졌다.

이날 차은혁은 양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듣고 가슴아파했다. 그는 어린 시절 자신에게 폭언을 일삼던 친부 조필두(이원종)에게서 도망쳐 지금의 양부모를 만났지만, 친부가 양부모에게 해코지를 가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따로 떨어져 살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이 드러났다. 결국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는 후회와 슬픔에 빠졌다. 

차은혁은 조필두의 밑에서 힘들게 자랐던 자신의 과거를 들쑤신 백도훈(안보현 )에게 “내가 그 악마 같은 인간한테서 벗어나기 위해 얼마나 도망치고, 또 도망쳤는지 넌 상상도 못 해”라며 깊숙이 담았던 분노를 터트렸다.

송창의의 증오 어린 눈빛과 날카로운 표정이 지금까지의 차은혁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새로운 긴장감을 조성했다. 

뿐만 아니라 민채린(이유리 분)의 지시로 쫓던 도망자가 조필두 임을 알게 된 그는 도망가는 조필두를 복잡 미묘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예상치 못한 조필두와의 조우로 혼란스러운 마음을 섬세한 감정과 눈빛으로 표현했다.

송창의는 양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친부를 향한 증오가 공존하는 차은혁의 모습을 깊이 있게 표현했다. 본격적으로 감정의 소용돌이가 나타난 가운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