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PD수첩' 박유천 성폭행 고소 A씨 남친 "합의 없었다…무고죄 취하할 듯"

기사입력 2016.06.28 23:48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을 상대로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뒤 취하한 여성A씨의 남자친구와 'PD수첩'이 인터뷰했다. 

28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박유천 성폭행 논란을 다뤘다. 

이날 'PD수첩'에서는 박유천을 상대로 성폭행 혐의로 첫 고소를 한 A씨의 남자친구와 전화 인터뷰가 이뤄졌다. 해당 인물은 "합의라는 것은 없었다"고 항간의 소문을 일축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조용히 접고 싶어서 취하를 한 것은 맞다. 루머로 '돈을 받았네'란 소문이 많이 있긴 했는데 돈을 받은 것은 전혀 없다"고 강조하며 "기사가 뜨고 나서 한 번도 그 쪽 관계자를 만났다거나 그런 적도 없다. 연락을 시도하거나 전화를 시도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기사 나가는 거 원치 않았다. 일이 커지면 신상도 당연히 공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보도가 나가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다"며 "일이 점점 커지니까 어쩔 수 없이 빨리 접고 싶었던 이유 때문에 취하를 한 게 제일 크다"고 거듭 설명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에서 무고죄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이거는 그쪽에서 무고죄를 계속 밀고 나간다면 솔직히 피해볼 쪽은 그 쪽이다. 어느 한 순간에서 빠질 거라고는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