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9:20
스포츠

윤정환 감독이 중시하는 묵직한 '2'

기사입력 2015.03.10 14:04 / 기사수정 2015.03.10 14:06

김승현 기자


[엑스포츠뉴스=김승현 기자] 철퇴축구의 귀환을 알린 윤정환(42) 감독은 단단한 허리를 최우선으로 삼는다. 현역 시절 공격형 미드필더였던 윤 감독은 뒤를 받치는 투사의 중요성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는 8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홈 개막전에서 FC서울에 2-0 승리를 거뒀다. 울산은 양동현과 제파로프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윤 감독을 흡족하게 했다.   
  
울산은 중원에서 강한 압박으로 서울의 숨통을 조였다. 윤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구축했고, '2' 자리에 마스다와 하성민을 내세웠다.  
  
활발한 활동량이 공통인 두 선수는 포백을 보호하면서 수비수들의 부담을 덜어줬다. 하성민은 터프한 플레이로 예봉을 꺾었고, 패싱력을 갖춘 마스다는 따르따와 김태환을 향한 롱 패스로 철퇴축구의 전술적인 시발점이 됐다. 
  
윤 감독은 "마스다와 하성민의 활약으로 데뷔전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특히 하성민이 기대 이상으로 잘 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골을 넣는 공격수만큼 조명을 받지 않지만, 음지에서 묵묵히 지탱하는 수비형 미드필더의 노고를 윤 감독은 잘 알고 있다. 그는 "현대 축구에서 이 자리가 정말 중요하다. 허리가 무너지면 팀이 균열된다"고 강조했다. 탄탄한 수비력을 갖춘 이창용과 구본상을 영입한 것도 이 때문이다. 
  
오미야 아르디자 임대 생활을 마치고 다시 울산으로 돌아온 마스다와 관련한 일화도 전했다. 윤 감독은 "사실 사간도스 감독으로 있을 당시, 마스다를 영입하려고 했다. 그래서 울산 감독 취임 후 구단에 '마스다를 무조건 쓴다'고 말했다. 그래서 제일 먼저 불러 들였다"고 밝혔다. 
  
2012년 아시아를 호령했던 철퇴축구의 원조에는 숨은 일꾼 에스티벤과 이호의 활약이 있었다. 영광을 재현하려는 울산은 더블 볼란치의 묵직함이 절실하다. 강한 수비를 바탕으로 카운터 어택을 주요 전술로 삼는 윤 감독의 전술은 이 곳에서 시작된다.
 
김승현 기자 drogba@xportsnews.com 

[사진= 윤정환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승현 기자 drogba@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