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22:32
연예

'희귀병' 이홍기, 종기 수술만 8번 "엉덩이에 상처·수술 자국뿐"

기사입력 2024.07.10 14:20 / 기사수정 2024.07.10 16:47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FT 아일랜드 이홍기가 희귀질환 투병 근황을 전했다.

9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원조 아이돌 밴드 이홍기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홍기가 등장해 송은이와 함께 만담을 나눴다.

이날 송은이는 "우리 홍기가 종기로 유명하다"고 운을 띄웠다. 이에 이홍기는 희귀질환인 화농성 한선염 투병 사실을 언급했다.

이홍기는 "남성호르몬이 떨어질 때쯤 이게 사라지는데, 슬픈 건지 좋은 건지 모르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홍기는 때때로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고충을 털어놓으며 "세상 모든 돌덩이가 내 엉덩이에 있는 것 같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홍기는 "내 엉덩이는 지금 아직도 상처, 수술 자국밖에 없다"며 후유증을 털어놨다.

그런 가운데 이홍기는 '종기 캠페인'에 참여하며 화농성 한선염에 대해 알렸다고 전했다.

그는 "화농성 한선염으로 고통받는 분들이 당당하게 의사를 찾아가셨으면 좋겠다. 놔두면 더 골치 아파지고, 약도 없다. 사전에 예방하는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홍기는 지난해 유튜브 채널 '화농성 한선염에 빛을 비추다'에 출연해 투병 사실을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그는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수술을 8번이나 해서 종기에 대해 모르는 게 없다"며 엉덩이 종기에 관한 질환을 앓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사진=VIVO TV - 비보티비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