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9:21
스포츠

'코뼈 골절'에도 유쾌한 음바페 "마스크 디자인 추천 좀"→손흥민처럼 보호마스크 쓰고 나온다

기사입력 2024.06.18 15:39 / 기사수정 2024.06.18 15:39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ESPN SNS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ESPN SNS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경기 중 코뼈가 골절된 프랑스 축구스타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벌써부터 어떤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음바페는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 오스트리아 간의 유럽축구연맹(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선발로 나왔다고 안면에 부상을 입었다.

프랑스 대표팀 에이스 음바페는 전반 38분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하면서 팀의 리드를 가져왔다. 음바페가 상대 수비를 돌파한 후 컷백을 내주려던 게 오스트리아 수비수 막시밀리안 뵈버 머리 맞고 굴절된 후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은 프랑스는 남은 시간 동안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지만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1-0 무실점 승리를 달성해 승점 3점을 챙겼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네덜란드, 폴란드, 오스트리아와 함께 D조에 편성된 프랑스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지만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대표팀 핵심 공격수 음바페가 이날 경기 중 코뼈가 부러졌기 때문이다.

불운한 부상이었다. 음바페는 후반 40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공중에 뛰어 올라 헤더를 시도하다 같이 뛰어오른 오스트리아 센터백 케빈 단소 어깨에 코를 강하게 부딪혔다. 음바페는 공에 머리를 맞히는데 성공했는데 헤더 슈팅이 단소에 머리에 막혔고, 이후 음바페 얼굴이 단소 어깨를 강타하면서 부상으로 이어졌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고통을 호소한 음바페의 코에선 피가 철철 넘쳐흘렀다. 그는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그라운드에 뛰어들었으나 후반 45분 통증을 이겨내지 못하고 다시 그라운드에 주저 않았다. 결국 음바페는 베테랑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AC밀란)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교체 아웃된 음바페는 곧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그는 독일 뒤셀도르프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검진을 받고 치료를 받았다. 프랑스는 큰 부상이 아니길 기도했으나 진단 결과 코뼈가 골절된 게 확인됐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프랑스축구협회(FFF)는 성명서를 통해 "음바페는 프랑스 국가대표팀 베이스 캠프로 복귀했다"라며 "프랑스 대표팀 주장인 그는 18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오스트리아-프랑스 후반전 도중 코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현장 의료진에게 초동 처치를 받은 후 대표팀 주치의가 그의 코뼈 골절 진단을 선언했다"라고 발표했다.

프랑스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디디에 데샹 감독도 음바페 부상 소식에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팀에는 몹시 나쁜 소식"이라며 "분명한 것은 음바페가 팀에서 계속 뛰는 게 중요하다. 음바페가 함께 하면 팀은 더 강해질 것이지만 없더라도 잘 싸워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코가 부러졌기에 공중볼 경합이 어려울 것이고 무리하게 경기를 뛰다간 부상 부위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기에 많은 팬들이 음바페 출전 여부에 관심이 모았다.

FFF는 음바페가 일단 수술을 받지 않고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거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음바페는 향후 몇일간 치료를 받을 예정이지만 가까운 미래에 수술을 받을 계획은 없다"라며 "프랑스 대표팀 주장을 위해 마스크가 제작될 것이다. 치료에 전념하는 기간을 거친 뒤 대회에 복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음바페 SNS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음바페 SNS


음바페도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떤 마스크 쓸지 아이디어 있나요?"라고 글을 올리며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았다. 

이때 대다수 팬들이 음바페가 닌자 거북이 가면을 쓴 사진을 올리며 눈길을 끌었다. 닌자 거북이는 음바페의 별명 중 하나다. 음바페의 두상이 닌자 거북이와 무척 닮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음바페는 전 소속팀인 파리 생제르맹(PSG) 시절 디올로부터 닌자 거북이 가면을 선물 받은 적이 있다.

다만 부상 보호와는 거리가 멀기에 일부는 진짜 축구선수들이 경기 중 착용하는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음바페 얼굴과 합성하면서 그가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뛰는 모습을 상상했다.

수많은 선수들이 얼굴 쪽에 큰 부상을 입었지만 경기에 나서기 위해 완치가 되지 않았음에도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나오는 투혼을 발휘했다. 당장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때 마스크를 쓴 채로 경기를 뛰었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프랑스는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1 대 0 신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킬리안 음바페가 공중볼 경합 도중 코뼈가 골절돼 비상이 걸렸다. 음바페는 공중에 뛰어올라 헤더 슈팅을 시도한 후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 어깨에 얼굴이 강하게 부딪혀 코뼈가 부러졌다. 이후 음바페는 SNS을 통해 팬들에게 마스크 디자인을 추천 받으면서 과거 손흥민처럼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설 생각이라는 걸 드러냈다. 연합뉴스


대회를 앞두고 손흥민은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눈 쪽을 가격 당해 안와 골절 부상을 당했다. 당시 손흥민은 월드컵에 나가기 위해 빠르게 수술을 받으려고 얼음찜질을 하면서 붓기를 가라앉히려고 노력했고, 기어코 마스크를 쓴 채로 경기에 나와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스페인과 레알 마드리드 레전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도 2017-2018시즌 라리가 경기 중 상대 선수 발에 얼굴을 걷어 차여 코가 부러졌음에도 수술을 받지 않고 3D 스캐닝 기술을 통해 만든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에 복귀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챔피언이자 2022 카타르 월드컵 2위 음바페는 월드컵에선 엄청난 성적을 거뒀지만 유로에선 아직 인상적인 결과를 남기지 못했다. 생애 첫 유로 대회인 유로 2020에서 음바페는 4경기 0골 1도움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거두며 16강에서 탈락했다. 또 스위스와의 16강전 승부차기에서 프랑스 키커 중 유일하게 실축하면서 탈락의 원흉으로 지목됐다.

다시 돌아온 유로에서 음바페는 이전 대회의 부진을 만회하고 싶어 했지만 첫 경기부터 부상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다. 마스크를 쓰더라도 다시 경기에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음바페가 하루빨리 그라운드로 돌아올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ESPN, 음바페 SNS, 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