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7:24
연예

신수지, 세부에 등장한 여신…비키니 몸매부터 비주얼까지 완벽

기사입력 2024.06.13 15:56 / 기사수정 2024.06.13 15:56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체조 선수 출신 신수지가 남다른 몸매를 자랑했다.

신수지는 12일 오후 "세부 넘 취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수지는 세부의 바다를 배경으로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흰색 오프숄더 비키니를 입은 채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이에 윤호연 아나운서는 "세부에 여신 등장"이라는 댓글을 남겼는데, 신수지는 "여전사 아니구?"라고 화답했다.

한편, 1991년생으로 만 33세인 신수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해 당시 한국 선수 사상 최고 기록을 세우는 등 활약한 바 있다.

선수 은퇴 후 볼링 선수로 깜짝 변신하기도 했던 그는 방송인으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 3월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피지컬: 100 - 언더그라운드'에도 출연한 바 있다.

사진= 신수지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