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1:24
연예

"배신감 들어" 음향사고 속 빛난 엔믹스, 알고보니 계획된 퍼포먼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30 08:17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그룹 엔믹스(NMIXX)가 한 대학 축제에서 음향사고 속에서도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선보인 가운데, 음향사고가 사전에 계획된 것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엔믹스는 신한대학교 워터 축제에서 무대를 꾸몄다. 이날 이들은 'DICE' 무대를 선보이던 중 MR이 갑작스럽게 꺼지는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라이브로 무대를 선보여 많은 환호를 받았다.

그런데 이 무대 자체가 사전에 연출된 것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 신한대 축제를 주최한 총학생회 측은 29일 새벽 커뮤니티를 통해 "1일차의 엔믹스의 음향사고는 사실 미리 전달받은 퍼포먼스"라고 전했다.

이들은 "음악이 꺼지자마자 시너지존에 있던 사람들이 한꺼번에 쳐다봐서 진짜 실수인가 의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서 멤버 배이는 소통 앱 버블을 통해 "갑자기 음악이 꺼져서 엄청 놀랐는데, 놀라서 표정 관리는 안 됐는데 몸은 움직여서 그냥 자연스럽게 부른 것 같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음향 사고를 '기획'했다는 것에 대해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엔믹스가 이미 실력파 그룹이라는 사실이 많이 알려진 편임에도 이런 식으로 연출을 헀다는 것에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라이브 AR 틀어놓는 것보단 낫다'며 두둔하고 있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이런 무대를 연출한 소속사를 비판하고 있다. 일부는 굳이 말할 필요가 없는 사실을 밝힌 총학생회 측도 비판하고 있지만, 소속사를 비판하는 목소리에 비해서는 일부에 그치고 있다.



또한 멤버들도 이를 사전에 몰랐던 것이 맞는지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만약 정말로 음향사고가 나서 당황했다면 노래를 이어가지 못했을 것이라는 의견과 오랜 시간 연습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무대가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이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

물론 AR을 틀었다가 걸린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들의 실력은 다시금 증명됐다. 하지만 엔믹스가 데뷔 초반부터 꾸준하게 '실력파'라는 것을 강조해왔고,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한 셈이기 때문에 음향사고를 연출한 것이 맞다면 대중을 상대로 기만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한편, 엔믹스는 지난 1월 미니 2집 'Fe3O4: BREAK'을 발매했으며, 현재 컴백을 준비 중이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